기사 공유하기

로고

SKT, '5G 주파수 40MHz' 추가 할당 요청... "투자 촉진·공정 경쟁 차원"

이통3사, 과기부에 경매 진행 공문 제출3.7GHz 이상 5G 주파수 40MHz도 경매 요청국산장비 투자 촉진 및 공정 경쟁 제안

입력 2022-01-25 15:18 | 수정 2022-01-25 16:24

▲ ⓒSKT

LG유플러스의 5G 주파수 추가 할당 논란이 격해지는 가운데, SK텔레콤이 자사의 인접대역에도 추가 할당을 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SK텔레콤은 2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LG유플러스 외 통신사들도 동일 조건의 5G 주파수를 확보한 후 경매를 진행하자는 내용의 공문을 제출했다.

SK텔레콤은 이번 5G 주파수 할당은 특정 사업자만 이득을 보는 등 공정성을 상실했다는 점을 지적한다. 이에 이통3사 고객 모두가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된 후 경매가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통3사 모든 고객의 편익을 높일 수 있는 방안으로 SK텔레콤은 5G 대역인 3.7GHz 이상 대역 40MHz 주파수(20MHz x 2개 대역)도 함께 경매에 내놓을 것을 제안했다. 이는 정부가 당초 주파수 할당 목적으로 밝힌 ‘고객 편익’과 ‘투자 촉진’에 가장 합당하다는 입장이다.

SK텔레콤은 이번 제안이 3사 모두 추가 5G 주파수를 확보해 공정경쟁이 가능하며, 모든 국민의 편익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외산장비가 아닌 국산(삼성전자) 통신장비 투자 촉진을 위해서도 3.7GHz 이상 대역 주파수가 함께 할당돼야 한다고 덧붙인다.

현재 인접대역 LG유플러스 고객들은 주파수 할당 즉시 기존 단말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원격대역인 나머지 두 통신사 고객들의 경우 통신사가 주파수를 획득하더라도 현재 주파수집성(CA, Carrier Aggregation) 지원단말이 없어 혜택을 누릴 기회조차 없다. 갤럭시S22 단말기부터 기능이 탑재될 예정이지만, 고객들이 혜택을 누리기 위해선 24년 정도나 되어야 적정 수준의 기능 지원이 가능하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서비스 품질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주파수를 어느 한 사업자만 공급받게되면 다른 사업자는 아무리 대응 투자를 위한 노력을 해도 일정기간 동안은 근본적인 품질(데이터 속도) 차이를 극복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신희강 기자 kpen84@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