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위메이드, '클레바 이자 과지급' 해명... "업데이트 테스트 오류"

즉각적 대응으로 인출 금액 대부분 회수전량 복구 완료재발 방지 포함 모든 책임 있는 서비스 재확인

입력 2022-01-28 14:10 | 수정 2022-01-28 14:11
위메이드는 27일 발생한 클레바 프로토콜 사고에 대해 공지를 하고 대응안을 발표했다.

앞서 클레바 팀은 27일 19시 28분에 파밍(Farming) 기능 준비를 위해 업데이트 테스트를 진행했고 이 과정에서 예치된 일부 자산에 대한 과도한 이자가 지급되는 오류가 발생했다.

오류를 감지한 클레바 팀은 출금 제한 등 추가 피해를 차단하고 2개의 계좌로 과지급된 이자를 전량 회수하기 위한 조사와 대응 조치를 즉시 취했다.

이미 자금의 99.41%를 회복했고 회수 과정에서 발생한 거래비용 등을 포함해 100% 복구가 완료될 예정이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예상치 못한 사고로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사과 드린다”며 “사고 수습은 완료됐고 원천적으로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구조를 수립하겠다. 위메이드의 이름을 걸고 하는 만큼, 앞으로도 책임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준 기자 kimd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