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자가진단키트 공급 대란 없을 것"… 전국 편의점서 판매

편의점업계, 자가진단키트 물량 공급 나서'온라인 판매 제한' 편의점·약국서 인당 5개 한정"공급 원활… 대란 없을 것"

입력 2022-02-15 09:56 | 수정 2022-02-15 10:23

▲ ⓒ연합뉴스

편의점 업계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 원활한 판매를 위해 물량 확보에 나서고 있다. 업계에서는 제조사에서 벌크(Bulk) 형태로 생산·공급하게 된 만큼 수급에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CU는 이날부터 전국 1만5800여개 점포에 래피젠 코로나 자가진단키트를 각각 1박스(20개)씩 공급한다. CU가 확보한 물량은 총 100만개에 달한다. CU는 오는 목요일 추가 발주를 통해 자가진단키트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GS25도 래피젠 코로나 자가진단키트 80만개를 확보하고 이날 오후 5시부터 판매에 나선다. 1차적으로 전국 1만5500여개 점포에 20개들이 1박스를 공급하고 다음 날엔 1박스를 추가 공급한다. GS25는 우선 현재 확보한 키트 80만개 소비시기에 맞춰 추가 물량 수급을 계획하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휴마시스 자가진단키트를 오는 17일부터 전국 1만1170여개 매장에서 판매한다. 확보한 물량은 총 100만개로 점포별 발주에 따라 지급된다. 추가 발주는 현재 계획 중이다.

미니스톱은 휴마시스 자가진단키트 13만개를 확보하고 이르면 오는 17일부터 전국 2600여개 점포에 공급한다. 추가 발주는 소비 시기에 맞춰 계획 중이다.

자가진단키트는 점포에서 소분해 낱개 당 6000원 동일한 가격으로 판매된다.  구매 가능 수량은 1인당 1회 5개로 제한된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는 3월 5일까지 판매 가격과 구매 가능 수량을 제한한 바 있다.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기존에는 소용량 단위 제품 생산으로 인해 제조·포장 등에 시간이 걸려 수급에 일부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판매 채널이 제한되면서 제조사 측에서도 벌크 형태로 제조하기 시작해 생산에 차질이 생기는 일은 상당히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조현우 기자 akg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