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韓·豪 FTA 공동委…IPEF·CPTPP 협력 당부

여한구 통상본부장, 美·豪와 공조 협의 "IPEF, 실물경제 협력 중요…긍정 검토"

입력 2022-04-05 15:59 | 수정 2022-04-05 16:10

▲ 산업통상자원부 ⓒ연합뉴스

산업통상자원부는 5일 호주와 화상으로 제5차 한·호주 FTA 장관급 공동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작년 12월 한-호 외교관계의 포괄적전략적동반자 관계 격상에 따른 양자 통상협력 강화 기조를 감안해 장관급으로 격상해 개최됐다. 

최근 여한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은 미국 무역대표부(USTR) 캐서린 타이 대표를 면담했고, 댄 테한 호주 통상관광투자장관은 USTR 대표 및 상무부 지나 레이몬도 장관을 만나 미국과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관련 협의를 진행한바 있다. 이에따라 양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한·호 FTA 공동위를 계기로 IPEF 협력 전망 및 공조방안을 협의했다. 

댄 테한 장관은 "미국이 4~5월경 IPEF 공식 출범 및 협의 개시를 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역내 국가들간 디지털 통상, 인프라 투자, 공급망(핵심광물) 등에서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여 본부장은 "아태지역내 신경제통상협력체가 필요한 시점에 IPEF는 역내 공급망·디지털·청정에너지 등 실물경제 협력에 중요한 역할을 할것으로 기대된다"며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양국은 호주의 풍부한 자원 및 한국의 우수한 제조·활용기술을 바탕으로 상호보완적인 협력구조가 형성돼 청정에너지, 핵심광물, 디지털 등에서 긴밀히 협력하는 한편 한·호 FTA를 기반으로 견고한 교역·투자 관계를 구축했다"며 "향후 IPEF를 통해서도 기후변화, 공급망 등 신통상의제에 대한 미래지향적 협력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여 본부장은 한국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추진 관련 국내절차 진행경과 및 향후계획을 설명하고 향후 가입신청시 CPTPP 주요 회원국인 호주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호주측은 "한국의 CPTPP 가입신청을 지지한다"며 "한국의 CPTPP 가입을 위해 호주가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이희정 기자 hjle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