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장덕현 삼성전기 사장 "협력사 동반성장, 선택 아닌 필수"

협력사와 온·오프라인 소통간담회 개최삼성전기 경영전략 소개 및 협력사 대상 시상

입력 2022-04-20 12:22 | 수정 2022-04-20 13:40

▲ 장덕현 삼성전기 사장(앞줄 오른쪽에서 3번째)이 상생협력데이 참석한 협력사 대표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삼성전기

삼성전기는 지난 19일 수원사업장에서 협력회사 협의회(협부회) 회원들과 '2022 상생협력데이'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장덕현 삼성전기 사장은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은 선택이 아닌 미래를 위한 필수"라며 "삼성전기는 협력사와 유기적으로 협력하고 신뢰관계를 구축해 일로동행(一路同行), 함께 더 멀리, 더 높이 나아가자"고 당부했다.

또 "경영의 핵심영역으로 자리잡은 ESG에 대한 관심과 실천"을 강조하며 협력사들의 ESG경영 역량을 높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기의 상생협력데이는 지난 1년간 우수한 업적을 거둔 협력사들을 시상하고, 서로 소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 현장에는 장 사장과 경영진, 협력사 대표 12명이 참석했고, 그 외 협력사는 온라인 생중계로 같이 했다.

삼성전기는 이날 행사에서 지난해 ▲생산성 ▲기술개발 ▲특별 ▲품질 ▲준법 등 5개 부문에서 혁신 활동을 통해 우수한 성과를 거둔 8개 협력사를 시상했다.

삼성전기는 국내외 총 500여개 협력사, 국내는 250여개와 거래하고 있으며, 이들은 연매출 10억원대부터 1조원대 기업까지 다양하게 분포돼 있다. 이 중 국내 주요 부품업체 36개사는 '협부회'에 회원사로 등록돼 있다. 협부회는 지난 1986년 결성돼 40년가량의 역사를 가졌으며, 협부회의 '부'는 부품(部品)의 앞 글자를 사용해 국내 대표 전자부품기업을 상징적으로 나타낸다.

이날 참석한 협부회 회장인 성규동 이오테크닉스 대표는 "삼성전기의 경영전략과 미래비전, 그리고 주요 사업군의 성장성을 자세히 들을 수 있는 뜻깊은 자리였다"며 "삼성전기의 기술개발 노하우 전수, 안전·환경 경영을 위한 지원 등을 통해 협력사들이 생산성을 높이고 성장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기는 ▲기술개발 강화 ▲CSR지원 ▲생산성 향상 ▲2차협력회사 지원을 동반성장 4대 추진축으로 선정해 상생경영을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 삼성전기는 사내 임직원을 통해 협력사에 현장혁신 컨설팅(SEM-WID)과 협력사들의 핵심 인력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상생 아카데미' 를 운영하고 있다. 또 협력사들의 자금 유동성을 지원하기 위해 2010년부터 780억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조성해 운영하고 있다.
이성진 기자 ls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