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동학개미, 올 들어 국내주식 24조 매수… 外人은 11조 매도

코스피 개인 비중 1년새 11.21%포인트 늘어매도 폭탄 던지는 외국인 거래 비중은 축소개인 대거 매수한 대형주 주가 급락에 손실 우려

입력 2022-04-24 11:12 | 수정 2022-04-24 11:19

▲ ⓒ연합뉴스

동학개미들이 올해 국내 증시에서 주식과 증권상품을 거침 없이 사들이고 있지만 대부분 종목에서 손실을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올해 들어 개인은 지난 22일 기준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서 각각 16조3295억원, 4조4729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상장지수펀드(ETF) 등 상장지수상품(ETP) 매매 금액을 포함하면 올해 개인이 국내 증시에서 순매수한 규모는 24조3300억원에 달한다.

외국인 투자자들이 같은 기간 상장지수 상품을 포함해 10조8300억원을 순매도한 것과 상반된다.

코스피 시장에서 개인 비중은 지난 22일 기준 66.23%로 작년 말보다 11.21%포인트 높아졌다.

코스닥 시장에서도 이들 비중은 같은 기간 1.70%포인트 높아져 84.25%로 나타났다.

외국인의 국내 시장 거래 비중은 줄어들고 있다. 이들의 코스피와 코스닥 거래 비중은 각각 18.40%, 10.77%로 내려갔다. 지난해 말과 비교해 각각 1.29%포인트, 1.79%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문제는 개인 투자자들이 매수한 종목들이 줄줄이 손실을 내고 있다는 점이다.

개인이 올해 10조원 가까이 순매수한 삼성전자 주가는 올해 14.43% 내렸다.

이들이 올해 각각 약 1조7000억원어치, 1조4000억원어치를 순매수한 네이버와 카카오 주가도 각각 20.74%, 18.22% 하락했다.

개인이 1조원어치를 순매수한 현대차 주가 역시 13.88% 내렸다. 순매수 상위 10위에 오른 크래프톤 주가는 지난해 말 대비 반 토막 났다.

코로나19 이후 주식 시장이 급등하면서 국민 4명 중 1명 이상이 주식 투자에 뛰어들었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국내 상장 주식 소유자는 작년 말 기준 1384만명으로 1년 전보다 465만명(50.6%) 급증했다. 이 중 개인 소유자가 1374만명으로 전체의 99.2%를 차지했다.

증권사의 신용융자 금리가 최고 10%에 육박한 상황에서 시장 약세 전망이 우세해 반대 매매나 주가 하락에 따른 동학개미들의 손실은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최근 한국투자증권은 코스피의 추세적인 회복에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전망하면서 5월 코스피 예상 밴드를 2640∼2840로 제시했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거시 환경이 증시에 우호적이지 않다"며 "성장 둔화와 물가 급등이 시장의 발목을 잡고 있고 각국 통화정책과 유동성 환경 변화가 부담으로 작용해 코스피가 단기 바닥권에서 횡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