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外人, 4월 국내주식 5조2940억 순매도…4개월 연속 '팔자’

코스피 5조1620억원·코스닥 1320억원 순매도채권 작년 1월 이후 순투자 유지…보유잔액 역대 최고치

입력 2022-05-16 06:00 | 수정 2022-05-16 06:00

▲ ⓒ금융감독원

외국인 투자자들이 지난달 국내 증시에서 5조2940억원을 팔아치우며 네 달 연속 순매도를 유지했다. 

1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2년 4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달 유가증권시장에서 5조1620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1320억원을 순매도했다. 

지난 4월 말 기준 보유 규모는 전월 대비 29조원 감소한 696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시가총액 대비 26.7%에 해당한다. 

유럽(-2조9000억원), 아시아(-1조6000억원), 미주(-1조4000억원) 등은 순매도했다. 반면 중동(1000억원) 등은 순매수했다. 

국가별로는 영국(-1조8000억원), 싱가포르(-1조3000억원) 등은 순매도했다. 케이맨제도(4000억원), 스위스(2000억원) 등은 순매수했다. 

보유 규모는 미국이 284조6000억원으로 외국인 전체의 40.9%를 차지했다. 이어 유럽 209조6000억원(30.1%), 아시아 97조1000억원(13.9%), 중동 23조8000억원(3.4%) 순으로 집계됐다. 

외국인은 지난 4월 채권시장에서 상장채권 4조60억원을 순매수했고, 3조9700억원을 만기상환해 총 360억원을 순투자했다. 

4월 말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채권은 전월 대비 7000억원 증가한 223조2000억원(상장잔액의 9.6%)이다. 지난해 1월 순투자로 전환한 이후 순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외국인의 월말 보유잔액도 작년 1월 이후 역대 최고치를 지속 갱신 중이다. 

지역별로는 유럽(1조3000억원), 미주(9000억원) 등에서 순투자가 이뤄졌다. 아시아(-2조1000억원), 중동(-5000억원) 등에서는 순회수했다. 

보유규모는 아시아가 100조3000억원(외국인 전체의 44.9%)으로 가장 많았다. 유럽이 69조9000억원(31.3%)으로 그 뒤를 이었다. 

종류별로는 국채(1조5000억원)에서 순투자했다. 반면 통안채(-1조5000억원)에선 순회수했다. 지난달 말 기준 국채 177조5000억원(79.5%), 특수채 44.7조원(20.0%)을 보유 중이다. 

잔존만기 5년 이상 채권(2조6000억원)에서 순투자했다. 1년 미만 채권(-3조3000억원)에서는 순회수했다. 

4월 말 기준 잔존만기 1~5년미만 채권은 93조2000억원(41.7%), 5년 이상은 70조원(31.3%), 1년 미만은 60조1000억원(26.9%)이다.
홍승빈 기자 hsbrobi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