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日 정부, 반도체 부활 날개짓… TSMC 이어 키옥시아 공장 건설 지원

반도체 생산 지원, 한화 6조 규모 기금 조성TSMC 구마모토현 공장 건설 비용 8조 중 4조 국비 지원삼성전자 견제 등 경제안보 차원 반도체 산업 부활 목표

입력 2022-05-16 14:43 | 수정 2022-05-16 15:01

▲ ⓒ키옥시아

일본 정부가 자국 내 반도체 생산능력 확보를 위해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 대만 TSMC 공장에 이어 자국 반도체 업체 키옥시아의 공장 설립도 지원할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도시바가 지분 40%를 보유한 키옥시아는 일본 이와테현에 낸드플래시 메모리 반도체 공장을 내년 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공장 면적은 약 3만1000㎡이며, 총 사업비는 1조엔(약 10조원) 규모다.

일본 정부는 반도체 생산을 지원하기 위해 6000억엔(약 6조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하는데, 키옥시아의 이와테현 공장도 지원 대상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키옥시아의 이와테현 공장은 낸드 시장 점유율 1위인 삼성전자에 대항하기 위해 설립되는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일본 정부는 대만 TSMC가 일본 구마모토현에 반도체 공장을 건설하는 데 필요한 투자액 8000억엔(약 8조원) 중 절반가량을 국비로 지원하기로 했다. TSMC의 구마모토 공장은 일본 정부가 조성하는 반도체 기금의 지원 대상 1호가 될 전망이다.

아사히에 따르면 일본은 경제안보 차원에서 중요성이 커지는 반도체 산업의 부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키옥시아는 이와테현 공장 외에도 총사업비 1조엔을 투입해 미에현에 세계 최대급 메모리 반도체 공장을 지난달 완공했다. 이 공장은 이르면 올 가을부터 가동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키옥시아의 이와테현과 미에현 공장에는 미국 반도체 대기업 웨스턴디지털도 투자금을 부담했다.

일본은 최근 반도체를 비롯한 중요 물자의 공급망 강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일본의 반도체 산업 추락은 대표적인 실패 사례로 꼽힌다. 1980년대 일본 업체의 반도체 시장 점유율은 50% 안팎에 달했지만, 이후 한국과 대만에 추격을 허용해 지금은 10% 수준으로 떨어졌다.

한편, 오는 23일 도쿄에서 열리는 미일 정상회담 후 발표되는 공동성명에 양국이 반도체 공급망 구축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한다는 내용이 담길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진다.

이성진 기자 ls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