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발권력?… 권도형 "새 코인 만들겠다" 몽니

지갑 사이트에서 찬반투표개인 반발… 대형투자자(고래) 찬성률 78%기존 블록체인 업그레이드해 새 코인 만들어 배분블록체인 검증인 "새 코인 추진은 독재" 맹비난

입력 2022-05-20 10:34 | 수정 2022-05-20 10:48

▲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야후파이낸스 캡쳐

K-코인으로 불리는 루나·테라 발행자인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가 새 코인 발행을 강행할 전망이다. 테라 네트워크를 업그레이드 하는 하드포크를 제안한 가운데 '고래'로 불리는 비트코인 대형 투자자들의 찬성이 잇따르면서다. 이에 테라 USD 블록체인의 검증인은 '독재'라면서 반발하고 나섰다. 

20일 가상자산업계에 따르면 권 대표는 18일 오후 테라 블록체인 지갑 사이트인 테라스테이션에 '테라 네트워크 부활'을 묻는 찬반 투표를 올렸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투표율은 45%로 이중 79%가 찬성에 투표했다. 주로 기관 등 대형 투자자들이 찬성표를 던지며 정족수를 넘겼다. 이 제안이 최종 통과할 경우 테라폼랩스는 내달 2일 새로운 블록체인 구축에 나서게 된다. 

권 대표가 제시한 새로운 테라 네트워크는 '하드포크(Hard Fork) 방식이다. 기존 테라 블록체인을 기초로 새로운 블록체인을 바탕으로 신규 루나 코인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문제가 된 알고리즘 기반의 스테이블 코인인 테라USD는 제외했다. 

하지만 개인투자자들은 하드포크에 대한 반발 움직임이 뚜렷하다. 개인 투자자들은 이러한 계획에 "테라 2.0이 가능하고, 효과를 볼 수 있다면 지금 루나 코인 시세가 이렇게 하락하고 있겠느냐"면서 "투자자들은 지금 나락으로 떨어졌다"고 거세게 반발했다. 

특히 이더리움 스테이킹을 제공하는 올노드(Allnodes)의 콘스탄틴 보이코-로마노프스키(Konstantin Boyko-Romanovsky)는 이번 투표 자체가 '독재'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투표 과정이 독재처럼 진행되고 있고 투표 방식이 가상자산의 분산철학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이어 "테라폼랩스가 상당한 양의 투표 권한을 가질 것"이라 했다. 올노즈는 이번 투표서 1.49%의 의결권을 지니고 있으나 거부권을 행사했다. 

개인투자자들은 이번 사태를 폰지사기로 보고 법적조치에 들어갔다. 투자자 대리인인 법무법인 LKB앤파트너스는 전일 서울남부지검에 권 대표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LKB는 "권 대표가 투자자들을 유치하면서 알고리즘 설계 오류화 하자를 제대로 고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와 별도로 권 대표와 테라폼랩스는 지난해 6월 국세청으로부터 특별세무조사를 받고 수백억원대의 세금을 추징당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당시 국세청은 권 대표가 수억원 규모의 가상자산을 A여성에게 지속적으로 송금, A여성은 이를 현금화한 비정상적인 자금 흐름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유경 기자 orange@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