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해수부 "HMM 민영화는 아직… 원양선사 선복량 더 확보할 것"

"대통령실 해양수산 전담비서관 필요""해운담합 관련 공정위에 산업특수성 설명"조승환 장관, 출입기자단 간담회서 밝혀

입력 2022-05-25 17:31 | 수정 2022-05-25 17:31

▲ HMM 오슬로호.ⓒHMM

해양수산부가 HMM(옛 현대상선) 민영화 문제와 관련해 아직 정상 궤도에 올라서지 않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대외변수가 적잖다며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25일 세종시 모 음식점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오찬간담회에서 컨테이너 국적선사인 HMM 민영화와 관련해 "HMM이 일정 궤도에 올라온 것은 맞다"면서도 "여전히 항만 투자를 더 해야 한다. 금융구조, 코로나19, 미·중 물류 문제 등 다양한 변수로 당장 민영화를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한진해운 파산 이전 수준의 선복량을 회복하기 위해 원양선사 중심으로 컨테이너선을 더 확보하겠다고 했다.

▲ 조승환 해수부 장관.ⓒ연합뉴스

조 장관은 공정거래위원회가 국내외 해운사의 한국∼중국, 한국∼일본 항로 해상 운임이 담합이라며 제재하려는 것에 대해선 "공정위에 해운산업의 특수성과 과징금 부과 때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에 관해 설명했다"며 "오늘도 (공정위) 전원회의에 참석해 국적선사 견해도 적극 피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공정위와 해수부 모두 나름의 입장이 있어서 조정하면서 나갈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해수부 한 고위관계자는 사견을 전제로 "한~일 항로는 우리 선사가 대부분이어서 동남아시아 항로와 같은 수준의 제재가 이뤄질 것으로 생각한다"며 "다만 한~중 항로는 중국 정부가 운임에 개입하고 있어 민감할 수 있는 만큼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본다"고 귀띔했다.

조 장관은 현 정부에서 해수부만 대통령실 경제수석실 산하에 독립 비서관이 없다는 지적에 대해선 "대통령 공약 이행 과정에서 2실5수석 체제로 간소화하다 보니 그렇게 됐다고 본다"며 "대통령실과의 소통 추진 동력 확보를 위해 해양수산 전담 비서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대통령실 개편 때 (독립된) 비서관이 신설될 수 있게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임정환 기자 eruc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