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車, G90 자율주행속도 60㎞/h로 제한

4분기 자율주행 레벨3 출시…국내기준 없지만 글로벌차 감안 유엔 자동차안전기준 포럼 레벨3 60㎞/h 제한 국제기준 마련

입력 2022-05-29 10:59 | 수정 2022-05-29 11:02

▲ ⓒ연합뉴스

올 4분기경 출시되는 제네시스 G90의 자율주행 속도가 최대 60㎞/h로 제한될 전망이다. 

2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현대차는 올 4분기 자율주행 레벨3 기술이 적용된 G90을 출시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국내 안전기준에서는 레벨3 자율주행차에 대한 속도제한이 60㎞/h로 규정돼 있지 않지만 국제기준에 맞춰 국내 출시 차량에도 이를 제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자동차공학회(SAE) 기준에서는 자율주행 레벨을 0~5로 두고 △레벨2는 운전자 개입 필요 △레벨3는 비상시만 운전자 운전 등 레벨3부터 자율주행차로 분류하고 있는데 우리나라의 경우는 레벨3 자율주행차라도 일반적인 고속도로 제한속도인 100㎞/h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하지만 현대차는 G90이 글로벌 차종으로 개발되는 점을 고려해 국내에서도 국제 기준에 맞춰 속도를 제한하기로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선진시장에서의 상품운용과 궤를 맞추고 안전에 보다 중점을 둬 우선 제한 속도를 60㎞/h로 했다"고 말했다.

유엔산하 자동차안전기준국제조화포럼은 작년 3월 레벨3 자율주행의 속도를 60㎞/h로 제한하는 내용의 국제기준을 마련한바 있다.

우리나라는 이 포럼에 참여하고 있지만 속도 제한 규정이 마련되기 전인 2019년 12월 '레벨3 자율주행차 안전기준'을 수립한바 있다.

국토부는 자율주행차량에 앞차와의 거리를 스스로 조절하는 기능이 적용된 만큼 규제로 속도를 제한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포럼은 자율주행 제한 속도를 높이는 방안을 추진함에 따라 조만간 속도 제한 관련 국제 기준이 개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는 G90 출시이후 국가별 상황에 따라 자율주행 제한 속도를 높일 예정이다. 이미 기술적으로 자율주행 제한 속도를 높이는 것이 가능한 만큼 향후 OTA(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속도 제한을 해제한다는 계획이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올초 "시속 60㎞ 이상의 자율주행도 기술적으로 가능한 부분"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편집국 기자 press@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