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SK머티리얼즈→SK스페셜티' 사명 변경… "2025년 매출 1조 정조준"

배터리 소재 진입 등 고부가 포트폴리오 확장'웨트 케미칼' 상용화 위한 초고순도 정제기술 눈길"사명 변경, 케미칼 기업 도약 위한 포부 담아 내"

입력 2022-05-30 10:46 | 수정 2022-05-30 11:01

▲ 이규원 SK스페셜티 사장. ⓒSK스페셜티

SK머티리얼즈는 SK스페셜티로 사명을 변경하고 글로벌 친환경 스페셜티 가스&케미칼 회사로 더 큰 도약을 선언했다고 30일 밝혔다.

새롭게 선보이는 사명 SK스페셜티는 ▲스페셜티 가스 전문기업으로서 ▲스페셜티 케미칼로 사업 분야를 넓히며 ▲차별화(Special)된 기술력과 ▲구성원(Specialist) 역량 강화를 통해 동종업계 내 선도적 위치를 선점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담았다.

이를 위해 기존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특수가스 중심의 비즈니스 모델에서 배터리 소재 진입 및 '웨트 케미칼(Wet Chemical)' 등 고부가가치 제품군으로 다채롭게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SK스페셜티는 이번 사명변경과 함께 구성원 대상 파이낸셜스토리 발표를 통해 새로운 브랜드의 지향점과 회사의 중장기 비전을 공유했다.

먼저 SK스페셜티의 주력 사업인 스페셜티 가스 분야에서 글로벌 생산량 1위인 삼불화질소 및 육불화텅스텐은 전방시장의 성장세에 맞춰 안정적인 수요와 원가 경쟁력을 기반으로 지속 성장을 견인한다는 방침이다. 또 모노실란의 경우 차세대 배터리 기술로 주목 받고 있는 실리콘 음극재의 핵심 소재로 가파른 시장 성장에 맞춰 생산량도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고기능성 웨트 케미칼 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된다. 웨트 케미칼은 반도체 공정에 사용되는 세정액 및 식각액으로 반도체 공정기술이 발전됨에 따라 수요도 급증하는 추세다. 이에 SK스페셜티는 웨트 케미칼 상용화를 위한 첨가제 기술과 초고순도 정제기술을 동시에 확보해 다양한 신규 제품군을 오는 2025년까지 시장에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회사의 지속가능한 성장의 기반이 될 R&D 및 소재사업화 역량 강화에도 박차를 가한다. 특히 올해 개관한 첨단소재 세종캠퍼스를 중심으로 다양한 소재에 대한 기초(선행) R&D, 제품개발 R&D 등을 통해 차세대 기술 확보에 매진한다.

매년 SK스페셜티 매출의 최대 3%가 SHE(안전·보건·환경)에 투자된다. SK스페셜티는 앞선 2018년 460억원을 투자해 공장 내 안전 설비와 작업 환경을 대대적으로 개선했다. 앞으로도 휴먼 에러를 사전에 방지하고 오염물질을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정교한 체계 구축을 통해 SHE 수준을 더욱 향상시켜 안전을 SK스페셜티의 고유 문화로 정착시킬 계획이다.

SK스페셜티는 안정적 수요 확보, 원가경쟁력 강화, 신규 포트폴리오 확대 등 지속적인 투자와 규모의 성장을 통해 지난해 기준 6000억원 중반가량의 매출을 오는 2025년까지 1조원 이상으로 키우겠다는 목표다.

기업에 대한 사회의 ESG 요구 수준 증대에 따른 온실가스 및 환경 이슈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간다. 오는 2023년까지 폐기물 재활용율 95% 이상을 실현하고 2030년까지 폐수재활용 100%는 물론 '넷 제로'와 'RE100'을 동시에 달성하는 도전적인 목표를 세워 차질 없이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회사와 구성원간 신뢰를 기반으로 함께 성장하는 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일하는 방식과 환경도 개선한다. 높은 성과에 걸맞는 보상과 근무환경, 그리고 임직원 개개인의 역량 향상을 도모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해 구성원들이 자부심과 보람을 느낄 수 있는 회사로 만든다는 방침이다.

이규원 SK스페셜티 사장은 "이번에 새롭게 변경된 사명은 지속가능한 스페셜티 가스 및 케미칼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회사의 장기적 비전과 포부를 담았다"며 "보다 진취적 목표 설정을 통해 현재의 위치에 안위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며 사회와 고객이 필요로 하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첨단소재 투자전문 회사인 SK㈜머티리얼즈는 이번에 사명을 변경한 SK스페셜티를 포함, SK쇼와덴코, SK트리켐, SK머티리얼즈에어플러스, SK머티리얼즈퍼포먼스, SK머티리얼즈리뉴텍, SK머티리얼즈제이엔씨, SK머티리얼즈그룹14 등 총 8개 투자회사를 통해 소재 분야의 성장을 이끌고 있다.
이성진 기자 ls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