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政, 원전수출 본격화…'원전수출전략 추진단' 가동

산업부, 공기업·금융기관 등과 원전수출 준비단 회의 개최 국가별 수출전략 패키지 사전준비…추진단, 수출 전략수립 산업부 "추진단 설치근거 마련 위한 행정절차 조속 마무리"

입력 2022-06-08 11:00 | 수정 2022-06-08 11:00

▲ 산업통상자원부 ⓒ연합뉴스

정부가 본격적인 원전수출을 위해 관계부처와 한국전력, 한국수력원자력 등 원전관련 공기업 등과 '원전수출전략 추진단'을 가동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오후 관계부처, 한전·한수원 등 원전관련 공기업과 수출입은행 등 금융기관, 원전수출산업협회 등이 참석한 가운데 원전수출 추진을 위한 준비단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준비단 회의는 에너지 안보 강화와 탄소중립 등에 따른 글로벌 차원의 원전 시장 확대 움직임에 대응해 우리나라의 우수한 원전을 세계 시장에 수출하기 위해 각 기관이 가진 역량을 결집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한 각 국가별 특성과 여건에 맞는 방산·산업·경제 등 다양한 사업을 패키지화 하는 등 원전수주 경쟁력을 높이고 우리나라가 강점을 가진 산업의 동반진출을 도모하기 위해 산업부는 국가별 수출 전략과 패키지 마련 등을 사전적으로 준비하기로 했다. 

이를 토대로 조속한 시일내에 민·관이 참여하는 '원전수출전략 추진단'을 가동할 예정이다.

원전수출 관련기관의 역량을 총결집한 '원전수출전략 추진단'은 맞춤형 수주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하는 컨트롤 타워로서 기능하게 된다.

그동안 산업부는 '원전수출전략 추진단'의 설치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관계부처와 협의를 진행했으며 필요한 행정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원전수출전략 추진단 출범에 앞서 관계기관과 준비단 회의를 수시로 개최해 추진단 가동과 동시에 본격적으로 원전수주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사전에 철저히 준비하겠다"며 "산업부는 원전수출을 통해 원전생태계에 활력을 불어 넣고 IT, 2차전지, 수소 등 유망신산업의 해외 동반진출을 촉진하겠다"고 말했다. 
이희정 기자 hjle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