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SKC, 필름사업 1조6천억 매각… ESG 소재 중심 재편

'2차전지-반도체-친환경' 중심 비지니스 모델 혁신 잰걸음'글로벌 ESG 소재 솔루션 기업' 새로운 정체성 확립 나서

입력 2022-06-08 14:43 | 수정 2022-06-08 16:05
SKC는 8일 국내 톱티어 사모펀드 운용사 한앤컴퍼니에 필름·가공사업(이하 필름사업)을 매각한다고 밝혔다. 

2016년 이후 2차전지, 반도체, 친환경 중심으로 BM(Business Model) 혁신을 추진해온 SKC는 이번 결정으로 ‘글로벌 ESG 소재 솔루션 기업’이라는 새로운 정체성을 향한 여정을 시작한다.

SKC는 8일 이사회를 열고 필름사업을 분할해 매각하기로 결정하고 같은날 한앤컴퍼니와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거래 대상은 SKC의 필름사업부문과 필름가공 자회사 SKC하이테크앤마케팅, 미국과 중국 사업장으로 계약금액은 1조6000억원이다. SKC는 주주총회, 사업 분할 등 필요한 절차를 마무리하고 4분기에 거래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SKC 필름사업은 디스플레이, 모바일 등 첨단 IT기기와 산업용도로 쓰이는 제품을 생산한다. 

1977년 국내 최초로 PET필름을 개발한 데 이어 1980년 국내 최초로 비디오테이프를 개발하는 등 수많은 ‘최초’를 기록하며 국내 필름산업을 선도해왔다. 2000년대에는 디스플레이용 필름으로 주력제품을 전환하며 산업 발전을 뒷받침했고 최근에는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용 첨단 제품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 1조1319억원, 영업이익 689억원을 기록하며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SKC가 필름사업을 매각하기로 한 것은 2차전지, 반도체, 친환경 중심의 글로벌 ESG 소재 솔루션 기업이라는 정체성을 명확하게 하기 위한 결정이다. 필름사업은 글로벌 경쟁력을 기반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지만 SKC가 추구하는 이러한 전략 방향과 상이하다. 이에 SKC는 필름사업의 성장과 발전에 적합한 인수자에게 필름사업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한앤컴퍼니는 약 13조5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운용 중인 국내 최대 투자전용 사모펀드 운영사다. 2010년 설립 이후 국내 우량 기업 30곳을 인수해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국내 PE업계에 최초로 도입한 볼트온 전략으로 인수 기업의 체질을 개선해 기업 가치를 높여왔다. 

한앤컴퍼니는 책임 있는 비즈니스와 우호적인 투자관계를 기반으로 코로나 기간 동안에도 약 3조 원 규모의 딜을 이끌어내는 등 가장 활발한 행보를 보여왔으며 SKC 필름사업도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공고히 하고 지속가능한 성장 기업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SKC는 이번에 확보한 재원을 현재 추진하고 있는 미래 성장동력 사업과 앞으로 추가할 신사업 등에 투자한다. 이를 통해 글로벌 ESG 소재 솔루션 기업 정체성을 명확히 할 예정이다. SKC는 지난해 KDB산업은행과 1조5000억원 규모의 금융협력 협약을 체결하는 등 성장재원을 꾸준히 마련해왔다. 이번에 1조6000억원 규모의 재원을 추가로 확보하면서 SKC는 한층 더 주주가치를 제고하며 투자를 확대할 수 있게 됐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