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거리두기 해제에… 올리브영, 향수·립틴트·염모제 판매 '불티'

거리두기 해제 이후 첫 올영세일 실적 분석해보니코로나19 발생 이전으로의 회귀 경향 나타나색조화장품, 염모제 등 '컬러 메이크업' 매출 급증

입력 2022-06-09 09:36 | 수정 2022-06-09 10:06

▲ ⓒCJ올리브영

CJ올리브영(이하 올리브영)은 지난 2일부터 8일까지 일주일 간 진행한 여름 올영세일 매출 분석 결과,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전으로 회귀하려는 경향이 나타났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처음 열린 대규모 할인 행사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던 지난해와 달라진 매출 양상을 보였다.

9일 CJ올리브영에 따르면 색조화장품과 염색 등의 ‘컬러 메이크업’이 강세를 보인데 이어, 향수를 찾는 이들도 부쩍 늘었다. 외출과 사적 모임 등 외부 활동이 활성화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카테고리별 세부 매출을 살펴보면 쿠션과 립틴트, 아이라이너 등의 색조화장품이 상위 10위권 내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지난해 6월 세일(6월 3일~9일)과 비교해 매출이 각각 54%, 54%, 24% 가량 늘었다.

염모제 역시 26% 가량 성장했다. 코로나19 사태 속 새치 관리를 위한 새치 염색약이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던 것과는 달리, 탈색을 하고 머리색을 바꾸는 패션 염색약의 매출이 크게 늘며 염모제의 성장을 이끌었다.

억눌려있던 소비심리가 폭발하면서 향수도 카테고리 기준 매출 상위 10위권에 올랐다. 보통 겨울이 성수기인 향수의 여름철 이 같은 인기는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거리두기 해제 이후 첫 대규모 할인 행사를 통해 오프라인의 활기를 이어감과 동시에 엔데믹 이후의 트렌드를 미리 살펴볼 수 있었다”고 전했다. 
김보라 기자 bora669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