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자이언트 공포] 은행들 건전성·유동성 대비… 한계차주 증가 우려

변동금리 비중 높아 후폭풍 걱정연체자 급증 전망… 유동성 길 터줘야자금조달도 비상등

입력 2022-06-16 09:20 | 수정 2022-06-16 10:38

▲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뉴데일리

 '고환율·고물가·고금리'에 갇혔다.

미국 자이언트 스텝에 이어 한은의 빅스텝 가능성이 높아지자 금융권이 시장의 변동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은행들은 대출상품이 변동금리 비중이 높은 점에 비춰 상당한 후폭풍이 일것으로 보고 대응책 마련을 준비중이다.

금리 인상에 따른 이자익 증가 보다 한계차주 급증과 이로 인한 연체 등 대손비용 증가를 더 우려하는 분위기다.

시중은행 재무담당 임원은 "이자이익 비중이 85%를 넘는 점을 감안할 때 순이자마진이 상승하는 효과는 있을 것"이라면서도 "스테그플레이션으로 채무상환능력이 떨어지는 것이 더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한계차주가 늘어날 경우 대손비용 증가로 전체 이익이 둔화되거나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채권시장 등의 투자심리가 얼어붙어 시장 전체의 자금조달 비용이 늘어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인플레이션을 통제하지 못한다는 두려움이 투자심리 위축을 일으켜 기업들의 자금조달 비용이 늘어날 수 있다"며 "부채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실제 은행채 금리와 코픽스가 모두 뛰면서 주담대 상단은 단박에 7%를 넘었고 신용대출 역시 6%대에 근접했다. 

전문가들은 원리금상환 부담이 갑자기 늘어나지 않도록 고정금리 대출과 원리금 분할 상환대출을 늘리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은행 관계자는 "대출 장기연체시 보유자산을 헐값에 매각해야 하고 신용불량자로 등재돼 금융사 입장에서는 사실상 우수한 고객을 잃게 된다”며 “채무불이행 위험을 막기 위해 대출자가 보유한 자산 매각을 통해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는 길을 터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금융사들은 충분한 충당금과 자본확보를 통해 이자탕감과 대출만기연장 등 채무 재조정 방식으로 지원할 수도 있다”고 제시했다. 

추경호 부총리는 16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금리부담 증가 대응방안을 묻는 질문에 
“시장 변동성을 주시하고 관계기관과 논의하면서 적절한 대응책을 강구하겠다”고 답했다.
이나리 기자 nalleehappy@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