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코로나19 확진자 격리의무, 46.8% "유지" vs 36.4% "해제"

대응 신뢰에 67.4%… 저소득층 일상회복 평균 이하

입력 2022-06-16 13:53 | 수정 2022-06-16 13:53

▲ ⓒ강민석 기자

정부가 오는 17일 코로나19 확진자의 격리의무 해제 여부를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국민 설문조사에서 격리의무를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더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유명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팀이 케이스탯리서치와 공동으로 실시한 인식 조사 결과 전국 성인 남녀 1006명 중 471명(46.8%)이 격리의무를 유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격리의무를 해제해야 한다는 응답은 366명(36.4%)으로 나타났다.

격리의무를 유지해야 한다고 답한 이들 중 77.6%는 이유에 대해 '확진자가 격리 없이 일상생활하며 전파 확산, 재유행을 앞당길 수 있으므로'라고 밝혔다.

격리의무 해제에 찬성한 이들 중 40%는 '심각한 건강문제를 보이지 않는 확진자가 다수이므로', 35.8%는 '거리두기, 실외마스크 의무화 해제 후에도 방역상황이 안정세이므로'라고 답했다.

정부와 보건 당국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신뢰도는 새 정부가 출범한 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6월 들어 '신뢰한다'고 답한 응답자 비율은 67.4%로, 2개월 전인 지난 4월 57.2% 대비 10.2%포인트 높아졌다.

개개인이 인지하는 일상 회복 수준은 지난 1월보다 크게 높아졌다. 6월 현재 일상회복 점수는 평균 61.7점으로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020년 4월 46.6점, 지난해 2월 46.2점보다 15점 이상 높았다.

다만 월 소득 200만원 이하의 저소득층에서 코로나19 이전의 일상회복 수준은 여전히 평균 이하 수준으로 나타났다. 6월 기준 저소득층의 일상회복 수준은 48.5점으로 전체 평균 대비 13.2점 낮았다. 

유 교수는 "격리의무 유지와 해제 중 어느 것도 과반을 넘는 압도적인 수준을 보이지 않았지만 격리의무를 유지하자는 쪽이 해제하자는 입장을 약 10%p이상 앞서고 있었다"며 "격리의무를 유지하자는 응답자들 다수가 격리의무를 지역사회로의 감염전파나 재유행 촉발을 방지하는 일종의 안전장치로 인식하고 있음을 엿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손정은 기자 jeso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