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시중은행장들 만난 이복현… "대출금리 상승 너무 가팔라"

17개 은행장과 간담회금리상승 대비‧유동성 확보 주문"금융사고, 내부통제 강화해야"

입력 2022-06-20 10:43 | 수정 2022-06-20 14:16

▲ 이복현 금감원장ⓒ뉴데일리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후 처음으로 국내 은행장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은행권의 리스크관리 등 건전성 제고를 주문했다. 

미국의 자이언트스텝으로 금리인상과 물가상승 등 금융시장의 불안감이 확산함에 따라 그에 대한 사전 대비를 당부한 것이다. 

이 원장은 20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수출입은행을 제외한 17개 은행장들과 간담회를 실시했다. 

이 자리에서 이 원장은 “코로나 대응을 위한 재정·금융 지원으로 부도율이 과소평가 될 가능성이 크므로, 보수적인 미래전망을 반영해 충당금을 충분히 적립하는 등 손실흡수능력을 확충해달라”며 “외화유동성 수준이 국가 신뢰도와 직결된다는 점을 인식하고 중장기 외화자금 조달․수출기업 등 실수요자 중심 자금 공급 등을 통해 외화유동성을 안정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해외점포의 거주자 외화대출 등 불요불급한 대출의 자제도 요청했다. 

또 단계적 규제 정상화 조치들이 차질없이 시행되도록 전산과 내규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실수요자 청년층을 위한 가계대출 규제를 완화하되 차주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3단계 규제를 예정대로 7월에 시행키로 한 상태다. 오는 9월에는 소상공인 대출 만기 연장 조치도 중단할 예정이다. 

이 원장은 “DSR 규제 안착 등을 통해 대출 증가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은행 자체적으로 급격한 대출금리 인상시 연체가 우려되는 차주 등에 대해 저금리대출로 전환해주거나 금리조정 폭과 속도를 완화해 주는 방안을 강구해 볼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이어 “저신용ㆍ다중채무자·高DSR 차주 등 취약 차주에 대해서는 채무상환능력 변동 등을 밀착 모니터링해 선제적으로 채무 상담과 맞춤형 지원을 제공해달라”고 요청했다. 

은행의 금리운영에 대해서는 예대금리 산정체계와 공시 개선방안을 철저히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금리 상승기에 예대금리차가 확대되는 경향이 있어 지나친 이익 추구에 대한 비판이 커지고 있으므로, 합리적이고 투명한 기준과 절차에 따라 금리를 산정·운영할 필요가 있다”며 “금융당국과 은행권이 추진중인 예대금리 산정체계와 공시 개선방안이 실효성 있게 시행되도록 철저히 준비해달라”고 밝혔다. 

최근 잇달아 터진 금융사고와 관련해서는 내부통제 강화를 요청했다. 

금감원은 은행의 금융사고 검사가 마무리되면 금융위와 함께 금융사고 예방을 위한 내부통제제도 개선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나리 기자 nalleehappy@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