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복현 금감원장 "임원 인사 아직… 존리 대표건 살펴보는 중"

"경제위기 관리가 더 우선""금융사고 내부통제 손볼 것""은행권 과도한 이익 추구 비판 커져"이찬우 수석부원장 등 사의

입력 2022-06-20 14:27 | 수정 2022-06-20 16:39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가운데)이 20일 오전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은행장들과의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내부 임원인사 보다 경제 위기 관리가 더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20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취임 후 첫 은행장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당장 큰 규모의 인사를 생각하지 않고 있다. 아예 검토 자체를 한 바 없다"고 말했다.

통상 새로운 금감원장이 취임하면 부원장보 이상 임원들은 일괄 사표를 제출하고 재신임을 받아오는 게 관례처럼 이어져왔다. 최근 이찬우 금감원 수석부원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원장은 금리인상과 물가상승 등 경제의 복합위기에 따라 위기 극복이 중요한 만큼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은 후순위로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내부 인사와 조직개편보다는 경제위기 극복과 관련해 업계와의 협력이 중요하므로 그 부분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급격한 금리 인상에 따른 은행의 과도한 이익추구 비판이 커지고 있다며 예금·대출금리를 투명하게 운영해 줄 것을 주문했다.

그는 “취약계층에 대한 보호와 충격을 완화할 수 있는 방안과 은행권의 예대금리 산정체계  개선방안 시행의 철저한 준비를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우리은행 등 최근 금융권의 횡령사고 등에 대한 개선방안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이 원장은 "대형 금융사고를 중심으로 지금 검사가 진행되고 있는데 금융사고가 발생한 이유와 원인이 무엇인지, 향후 예방방법을 마련하기 위해서라면 우리은행 경영진과도 의사 교환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우리은행 등 은행 금융사고 검사가 마무리되면 금융위원회와 금융사고 예방을 위한 내부통제제도 개선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나리 기자 nalleehappy@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