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화재 '애니핏' 업그레이드… 건강체크, 일상케어, 만성질환 관리

'애니핏 플러스' 출시세브란스병원 개발 질병위험분석건강습관 관리 지원

입력 2022-06-23 08:19 | 수정 2022-06-23 08:52

▲ ⓒ삼성화재

삼성화재가 기존 디지털 건강증진 서비스 '애니핏'을 업그레이드한 '애니핏 플러스'를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세브란스병원 의료진이 개발한 건강위험분석 결과 기반 만성질환 및 건강습관 관리를 스스로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앱만 설치하면 만 15세 이상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애니핏 플러스는 '건강체크', '일상케어', '만성질환케어' 3가지 서비스로 구성됐다.

'건강체크'는 세브란스병원이 개발한 AI머신러닝 기술을 채택했다. 이는 과거 10년치 검진 데이터를 분석해 향후 10년간 발병 확률을 알려주는 모델이다.

사용자가 건강보험공단 데이터 활용에 동의하거나 직접 설문에 답하면 건강 나이와 기대 수명, 대표 질환 16가지에 대한 10년 내 발병위험도를 알 수 있다.

'일상케어'은 운동 미션과 기록 미션을 수행하는 서비스다. 걷기 등 3가지 운동 미션과 체중 등 6가지 건강습관 기록 미션을 달성하면 각각 하루에 한 번씩 애니포인트를 받는다.

두 가지 미션을 모두 완료하면 룰렛 돌리기와 사다리 타기 방식을 통해 최대 1050포인트까지 받을 수 있다.

적립된 포인트는 삼성화재 애니포인트몰에서 물품 및 서비스 구입에 사용할 수 있다. 1포인트는 1원과 동일하며 유효기간은 3년이다.

'만성질환케어' 기능도 제공한다. 고혈압, 고지혈증 등 스스로 만성질환을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사용자는 현재 심혈관 나이를 확인하고, 운동·체중·혈압 등을 포함한 8가지 생활습관 중 실천할 3가지를 선택해 12주 생활습관 개선 플랜을 설정할 수 있다.


전상현 기자 jsangh@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