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진, ‘택배 호황’ 힘입어 매출 3조 시대 연다

2025년 전체 3조5000억, 글로벌 1조 매출 목표물류 시장 성장에 투자 효과 맞물려 성장 예상

입력 2022-06-23 13:41 | 수정 2022-06-23 13:56

▲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 ⓒ한진

㈜한진이 코로나19 영향으로 택배시장이 호황을 맞으면서 올해 매출 3조 달성에 도전한다. 

23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한진의 올해 연간 실적 컨센서스(전망치)는 매출 2조9197억원, 영업이익 144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16.6%, 44.8% 증가가 예상된다.

매출은 지난해 2조5041억원에 이은 최대 실적이며, 영업이익은 2020년 1059억원 이후 최대치다.

한진은 앞서 지난 1분기에도 매출이 7063억원으로 1년 전보다 27.6% 늘고, 영업이익은 344억원으로 153.5% 늘며 당초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깜짝 실적’을 실현한 바 있다. 이 기세가 이어진다면 한진의 올해 연 매출액은 기존 목표치인 2조6640억원을 거뜬히 넘어 3조원 돌파도 가능할 전망이다.

한진의 물류, 택배, 글로벌사업부문 모두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한진의 1분기 개별기준 택배사업 매출 3186억원은 전년 동기 대비 29.5% 늘었고, 같은 기간 물류 2169억원과 글로벌 646억원 사업 매출도 각각 11.6%, 59.4% 확대했다. 

전체 매출에서 택배사업이 53.1% 비중을 차지해 1년 전(51.2%)과 마찬가지로 과반을 책임졌다. 아울러 물류사업은 육운·하역·해운·창고 등 전 부문 매출이 늘었고, 글로벌사업 매출 비중이 10.8%로 1년 전보다 2.4%포인트 높아지며 10% 돌파로 두각을 나타냈다. 

한진은 글로벌 12개 국가에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포워딩, 국제특송, 국제운송을 서비스하고 있다. 글로벌 네트워크와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에 위치한 한진 GDC(복합물류센터)를 통해 국제 화물을 전 세계 각국으로 빠르게 전달한다.

한진은 2025년 전체 매출 목표를 3조5000억원으로 설정하고, 글로벌 사업에서만 매출 1조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디지털 포워딩 플랫폼 구축 ▲GDC 인프라 확대를 통한 CBT(Cross Border Trade) 이커머스 물류 강화 ▲글로벌 원클릭 플랫폼 개발 ▲미주, 중국 사업 역량 강화 ▲동남아 등 아시아지역 및 동유럽 네트워크 확대를 추진한다. 

한진의 해외법인도 글로벌 물류 시장 활성화와 함께 실적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한진의 글로벌 매출 중 30% 가량을 책임지는 미국법인의 1분기 매출(172억원)이 전년동기 대비 87.7% 증가를 비롯해 중국, 홍콩, 베트남, 유럽 등 주요법인의 매출이 두 자릿수 이상 성장률을 기록했다.

한진은 미주법인을 원클릭·해외배송대행 플랫폼 ‘이하넥스’와 연계해 C2C(전자상거래) 사업을 강화하는 한편 국내 기업의 미국 B2C(기업 대 소비자) 이커머스 판매 지원을 위해 로스앤젤레스(LA) 창고를 두 배 크기로 확장 이전했다. 

아울러 각 지역 풀필먼트(통합물류) 서비스 역량 강화를 위해 자동화 설비를 도입하는 등 인프라를 확충하고 있다. 올해는 자카르타 사무소를 인도네시아 법인으로 전환하고, 아시아지역 주요 물류 신흥국인 태국과 싱가포르를 중심으로 물류 거점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대전 스마트 메가 허브 터미널 구축에 2215억원을 투입하고 ▲택배터미널 확충 및 자동화(2124억원) ▲하역창고국제특송 물류 거점 확보 및 장비확충(1326억원) ▲물류 플랫폼 구축 및 운영시스템 개선(500억원) ▲노후 장비 교체 등 시설물 개선(165억원) 등 투자를 구체화했다. 

물류시장 활황과 한진의 투자 효과가 맞물려 당분간 실적은 상승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한진은 고유가 장기화, 인건비 상승에 따른 비용 부담을 택배단가 협상과 자동화 설비 확대 등 원가절감 노력으로 완화하며 수익성을 방어 중으로, 2분기 매출(7225억원)과 영업이익(375억원)도 전년 동기보다 각각 20.5%, 36.7% 증가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김보배 기자 bizbobae@daum.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