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한항공, 일반·조종사 노조와 올해 임금 10% 인상 합의

창사 이래 처음 양대 노조 동시 타결새로운 상생 분위기 조성

입력 2022-06-24 09:04 | 수정 2022-06-24 09:10

▲ ⓒ대한항공

대한항공 노사가 올해 임금 총액 10% 인상에 합의했다.

대한항공과 대한항공노동조합(이하 일반노조),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이하 조종사노조)은 본사에서 각각 2022년 임금협상 교섭을 진행하고, 임금 총액기준 10%를 인상하는 안을 전격적으로 합의했다고 24일 밝혔다. 

일반노조와 조종사노조의 임금협상이 같은 날 동시에 타결된 것은 대한항공 창사 이래 처음이다. 

운항승무원의 경우 그간 합의하지 못했던 2020년과 2021년은 임금은 동결키로 했다. 일반노조의 경우 코로나19 팬데믹 위기 극복을 위한 고통분담 차원에서 2020년과 2021년 임금을 동결한 바 있다.

일반노조와 조종사노조의 이번 임금 인상 동시 합의는 양대 노조와 사측이 힘을 합쳐 아직도 진행중인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빠르게 극복해 나가자는 의지가 뒷받침됐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번 노사 간 잠정 합의로 새로운 노사 상생 분위기를 조성하는 한편 여객 수요 회복에 따른 영업 정상화를 위한 발걸음도 힘차게 내딛게 됐다”며 “앞으로도 발전적인 상생의 노사 관계 구축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보배 기자 bizbobae@daum.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