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전, '23kV 초전도 플랫폼 실증사업' 착공

대규모 토목공사 없이 도심지에 변전소 건설 세계 최초...친환경적인 전력공급 기대

입력 2022-06-24 13:40 | 수정 2022-06-24 15:41

▲ 한국전력이 개최한 '23kV 초전도 플랫폼 실증사업' 착공식 모습. ⓒ한전

한국전력은 24일 경기도 파주시 선유 변전소에서 '23kV 초전도 플랫폼 실증사업'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착공식에는 김숙철 한전 기술혁신본부장, 이중호 한전 전력연구원장, 김병희 LS전선 이사, 최경달 초전도 저온학회 부회장 등 50여명의 산학연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내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진행되는 이번 사업은 파주시 문산 변전소와 선유 변전소간에 초전도 스테이션을 신설하고 영하 200도 이하로 유지되는 초전도 케이블로 연계해 인근지역에 전력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초전도 플랫폼 실증사업은 초전도 기술을 실제 전력계통에 적용하는 사업으로 도심지에 소규모 초전도 스테이션을 설치한후 외곽의 변전소와 23kV 초전도 케이블을 지중으로 연결해 전력을 공급하는 데 세계 최초로 추진되는 것이다. 

초전도 기술은 물질을 극저온 상태로 냉각하면 전기저항이 0에 가까워지는 초전도 현상을 이용하는 기술로, 이를 이용해 에너지 손실이 적은 에너지 송신과 통신이 가능하다.  

현재는 도심지에 대규모 변전소를 건설해 도심 외곽 변전소와 여러 회선의 전선으로 연결한 뒤 주변압기로 변압 후 전력을 공급하고 있다.

이중호 전력연구원장은 "실증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면 도심지에서 대규모 토목공사 없이 친환경적인 전력설비를 갖출 수 있다"며 "초전도 플랫폼 실증사업을 통해 재생에너지 확대와 탄소중립 목표 실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희정 기자 hjle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