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롯데홈쇼핑, 가상인간 '루시' 드라마 출연까지… 아티스트 전속 계약

'루시' 광고 모델, 드라마 출연 등 활동 영역 넓힐 전망루시 엔터테이너 활동 지원 및 홍보 등 공동 협약 체결초록뱀미디어 콘텐츠 연계 드라마 등 엔터테이너 활동

입력 2022-06-27 09:15 | 수정 2022-06-27 11:21

▲ ⓒ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은 자사가 개발한 가상인간 ‘루시’가 콘텐츠 제작사 ‘초록뱀미디어’의 소속 아티스트로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4일 서울 서초구 잠원동 초록뱀미디어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가상모델 ‘루시’를 비롯해 롯데홈쇼핑 신성빈 마케팅본부장, 이보현 미디어사업부문장, 초록뱀미디어 김세연 부회장, 김정환 부사장, 황원미 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루시의 엔터테이너 활동을 위한 인적‧물적 지원, 엔터테이너 활동 홍보를 위한 캠페인 사업 등을 공동으로 협의했다. 계약 체결에 따라 ‘루시’는 향후 초록뱀미디어 아티스트로, 광고, 드라마, 방송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을 이어간다.

최근 기술 적용으로 실제 사람 같은 목소리까지 보유하게 돼 ‘루시’가 케이블TV ‘케이스타(K-STAR)’의 방송을 안내하는 광고가 방영될 예정이다. 하반기 중으로 초록뱀미디어가 제작에 참여하는 TV드라마에 직접 출연하는 등 다양한 활동들을 계획하고 있다. 

롯데홈쇼핑은 지난해 11월 콘텐츠 제작사 초록뱀미디어에 250억원을 직접 투자해 2대 주주 지위를 확보했다. 지난달 뷰티 예능 공동 제작에 이어 전략적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가상모델 ‘루시’를 초록뱀미디어 소속 아티스트로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최근 기업들이 ‘버추얼 휴먼(가상인간)’을 전속 모델로 발탁하는 등 올해 17조원 규모로 가상인간 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초록뱀미디어가 보유하고 있는 콘텐츠를 통해 엔터테이너로서 루시의 활동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루시’는 롯데홈쇼핑이 자체 전문 인력을 통해 1년간의 개발기간을 거쳐 탄생한 가상인간이다. 지난해 2월부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인플루언서로 활동해 현재 약 8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신성빈 롯데홈쇼핑 마케팅본부장은 “지난해 당사의 직접 투자로 2대 주주 지위를 확보한 초록뱀미디어의 콘텐츠를 활용해 루시의 엔터테이너 활동 영역을 확대하고, 향후 양방향 소통이 가능한 AI형 디지털 휴먼으로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필성 기자 feel@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