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명동역, 우리금융타운역으로 불린다"

4호선 부역명 최종 낙찰

입력 2022-06-28 11:40 | 수정 2022-06-28 13:38

▲ ⓒ우리금융

우리금융지주는 서울교통공사에서 진행한 ‘역명병기 유상판매’ 입찰에 참여해 지하철 4호선 명동역 부역명에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역명병기는 지하철 역사의 주역명 명동역에 더해 옆 또는 밑 괄호안에 부역명 ‘우리금융타운’을 추가로 기입하는 것을 이른다.

명동역은 이르면 9월 1일부터 각종 안내표지와 차량 안내 방송 등에 명동역을 소개할 때 우리금융타운을 함께 사용하게 된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우리은행 명동금융센터가 1962년부터 명동에 위치하며 인근 상권과 함께 성장했다”며 “현재는 우리금융과 우리은행을 비롯해 우리종합금융, 우리에프아이에스, 우리금융경영연구소 등 명동역 인근에서 일하는 우리금융 임직원 수가 3000명이 넘는다”고 말했다.

우리금융은 명동역의 새로운 부역명 병기 시점에 맞춰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명동 상권 발전을 위해 소상공인들과 함께 협업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나리 기자 nalleehappy@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