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모비스, 창립 45주년 맞아 21개국서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

전 세계 임직원들이 사회공헌 참여현지 상황 및 직원 아이디어 반영

입력 2022-06-29 16:58 | 수정 2022-06-29 17:14

▲ 현대모비스가 창립 45주년을 맞아 7월 한 달을 '글로벌 사회공헌 WEEK'로 지정했다.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창립 45주년을 맞아 오는 7월 한 달을 ‘글로벌 사회공헌 Week’로 정하고 전 세계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글로벌 사회공헌 Week는 한국을 비롯한 미주와 유럽, 아시아 등 현대모비스 국내외 전 사업장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참여하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모비스는 전 세계 21개국에서 67개 사업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현복 현대모비스 ESG추진사무국장(상무)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그동안 사회공헌 활동이 기부금 전달이나 물품 기증 중심으로 이뤄졌다”면서 “이번 글로벌 사회공헌 Week를 통해 현지 밀착형 활동으로 지역 사회와 더욱 적극적으로 소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 사회공헌 Week 기간 동안 전 세계 1사업장 1프로그램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눈여겨 볼 만한 것은 지역 사회 상황을 반영한 활동들로 구체적인 프로그램은 현지 직원들의 아이디어를 모아 선정됐다.

구체적으로 스페인에 있는 부품 사업장 직원들은 산티아고 성지 순례길 환경 보호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헝가리 사업장 직원들은 우크라이나 난민 구호 활동을, 인도 지역에서는 저소득 임산부에게 영양식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국내에서는 일부 지역결연기관 배식 봉사활동 및 장마철 맞이 방역활동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지역 사회에서 가장 필요한 활동이 무엇인지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아이디어를 낸 결과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활동을 계기로, 중장기적 관점에서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의 체계를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지역별로 특화된 사회공헌 모델을 발굴하고, 사업장별 대표 프로그램을 개발해 체계적이고 안정적으로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해 나간다는 목표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