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신세계그룹, 인문학 고전 '나폴레옹' 번역서 출간

신세계 지식향연 프로젝트 '뿌리가 튼튼한 우리말 번역' 네 번째 작품19세기 새로운 질서와 세계관 전파한 나폴레옹의 생애 조명"변화를 선도할 인재들에게 교훈이 되길 기대"

입력 2022-07-01 06:00 | 수정 2022-07-01 06:00

▲ ⓒ신세계

신세계그룹이 ‘뿌리가 튼튼한 우리말 번역’ 프로젝트의 네 번째 도서인 앤드루 로버츠의 ‘나폴레옹’을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뿌리가 튼튼한 우리말 번역’은 신세계그룹의 대표적인 인문학 중흥사업인 ‘지식향연’의 프로젝트 중 하나다. 뛰어난 인문학적 가치를 지니고 있으나 국내에 소개 되지 않은 도서를 발굴하고 번역서로 출간해 우리 사회의 인문학 저변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2016년 괴테의 ‘이탈리아 여행’, 2018년 보리스 존슨의 ‘처칠 팩터’, 2020년 도널드 케이건의 ‘페리클레스’에 이어 이번에 선보이는 ‘나폴레옹’은 역사 서술의 대가인 앤드루 로버츠는 방대한 서사와 날카로운 관점, 균형 잡힌 시각으로 나폴레옹이라는 인물의 일생을 새롭게 조명한 것이 특징이다.

앤드루 로버츠는 15개 나라의 기록보관소 69곳에서 찾아낸 현존하는 나폴레옹의 3만3000여 통의 편지를 분석했고, 그의 지칠 줄 모르는 에너지와 매력적인 성격, 위기에서도 농담을 건네는 유머 감각까지 인간 나폴레옹을 생생하게 되살려냈다.

신세계그룹은 올해 9주년을 맞이한 ‘지식향연’을 확대해 7월 인문학 도서 출간을 시작으로 하반기 온라인 인문학 강연과 대학생 인문학 아카데미를 진행할 예정이다.
조현우 기자 akg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