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아시아나항공, ‘공군 블랙이글스 항공기’ 화물기로 런던까지 수송

총 3차례 화물 전세기로 9대 수송 특수화물 운송 역량 발휘

입력 2022-07-04 14:40 | 수정 2022-07-04 14:40

▲ 블랙이글스 항공기 수송.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화물기로 항공기를 실어 날랐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달 9일, 12일, 15일 총 세 차례에 걸쳐 한국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T-50B항공기 9대를 영국 런던으로 운송했다고 4일 밝혔다. 

이들은 이번 달 영국에서 열리는 사우스포트 에어쇼와 판버로 에어쇼에 참가하는 기체들로, 아시아나항공이 공군으로부터 수송을 의뢰받아 이뤄졌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수송을 위해 특수화물 운송 경험과 기술을 집약했다. 특히 지난 2008년 T-50 훈련기를 수송해 본 경험을 바탕으로 특수화물 전문 인력을 꾸렸다.

T-50B는 동체 길이만 13m가 넘어 통상적인 방법으로는 화물기에 탑재가 불가능하다. 아시아나항공은 B747 화물기의 ‘NOSE DOOR’로 불리는 전면부를 오픈해 탑재 및 하기를 진행했고, 탑재 장비와 크레인의 유기적인 조합을 통해 성공적인 운송을 마무리했다. 

또한 첨단 부품과 전자장비의 집약체인 T-50B에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운송 시 동체의 수평 유지, 회전 방지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는 후문이다.

아시아나항공 화물 부문 관계자는 “대한민국 공군의 위상을 제고할 항공기의 운송을 담당하게 되어 자랑스럽다”며 “이번 운송은 당사의 특수화물 운송 노하우를 집약한 것으로, 블랙이글스의 성공적인 에어쇼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김보배 기자 bizbobae@daum.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