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에어부산, 효율 높이고 소음 줄인 차세대 항공기 'A321 neo' 도입

9일 ‘A321네오 6호기’ 도입행사서비스 향상해 경쟁력 업그레이드

입력 2022-07-11 14:43 | 수정 2022-07-11 15:00

▲ ⓒ에어부산

에어부산은 지난 9일 김해국제공항에서 안병석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A321 neo’ 6호기 도입행사를 마치고, 차세대 성장을 위한 신기종 플릿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에어버스사의 차세대 주력 항공기 A321 neo는 6시간 내외 중단거리 노선에 특화된 기종이다. 에어부산은 기령이 ‘0년’인 새 항공기로 들여와 코로나 이후 재편될 항공산업의 주도권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020년 3월 차세대 주력 항공기 A321 neo를 최초 도입한 에어부산은 지속적인 신규 항공기 도입과 기존 항공기 반납을 통해 현재 총 25대 보유 항공기의 평균 기령을 10년으로 낮췄다. 특히 기령이 오래된 항공기를 선제적으로 반납, 현재 20년이 넘는 경년 항공기는 1대도 보유하고 있지 않다. 
 
에어부산 주력 항공기 A321 neo의 운항 가능 거리는 6100km로 싱가포르, 푸켓까지 운항이 가능하고 소음 발생도 기존 항공기 대비 절반 수준으로 줄였다. 또한 고효율 신형 엔진을 장착한 친환경 항공기로 기존 A321 ceo보다 연료 효율이 15% 높고, 연간 5000톤 가량 탄소 배출 저감 효과가 있다.

안병석 대표는 “차세대 항공기 A321 neo 도입은 미래세대를 위한 탄소 배출 저감, 새로운 먹거리 창출을 위한 운항거리 증대, 고객을 위한 안전성, 서비스 향상과 함께 에어부산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본연의 경쟁력을 꾸준히 강화해 재편되는 항공시장을 선도하는 항공사로 도약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보배 기자 bizbobae@daum.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