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시장 수요 창출 등… 전방위적 사업모델 발굴
  • 마이크 매드슨 허니웰 우주항공 부문 사장과 어성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 ⓒ한화시스템
    ▲ 마이크 매드슨 허니웰 우주항공 부문 사장과 어성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 ⓒ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이 글로벌 대표 우주항공 기업과 'UAM 밸류체인' 동맹을 맺는다.

    한화시스템은 미국 방산·우주항공 기업 허니웰과 미래형 항공기체(AAV) 체계 공동개발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허니웰은 지난 2020년 미국 30개 대표기업으로 구성된 다우존스지수에 편입된 밀리테크 기업이다.

    양사는 도심항공교통(UAM) 활용을 위해 1세대 기체 '전기 수직 이착륙 항공기'(eVTOL)와 자율비행, 장시간 비행이 가능한 2·3세대 미래형 비행체 개발에 협력한다. 양사는 2·3세대 AAV 분야와 하이브리드 전기추진 시스템 관련 사업협력, 국내외 시장 신규 서비스 발굴도 협업한다.

    한화시스템은 20일(현지시간)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유럽 우주항공·방산기업 프랑스 사프란그룹과 군·민수 분야부터 미래 모빌리티산업을 아우르는 '전방위적 사업협력 강화를 위한 다자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한화시스템·사프란은 ▲UAM 시장 확대에 필수적인 저궤도 위성통신 서비스 ▲경제성·효율성을 갖춘 추진 시스템 ▲위성발사 서비스 분야 등에서 상호협력 가능한 사업을 적극 발굴하기로 했다. 3사는 공동 워킹그룹 구성해 우주항공 산업 부문 협력을 보다 구체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유동완 한화시스템 UAM 사업부장은"한화시스템이 글로벌 UAM 밸류체인에서 주도적 위치를 선점하도록 기체개발·버티포트·교통관리 서비스 개발 등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글로벌 우주항공 산업 메이저 플레이어들과 함께 각사의 강점을 활용해 UAM 시장에서 새로운 융합형 사업기회를 발굴하고자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