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우조선 노조 “분리매각 불가능… 노조와 협의해야”

‘대우조선해양 흔들기’ 반발특수선-상선 쪼갤 수 없는 구조…분리 불가능

입력 2022-08-01 16:31 | 수정 2022-08-01 16:38

▲ 지난 7월 20일 경남 거제시 옥포조선소 내에서 하청노조의 파업 중단을 촉구하는 맞불 집회 모습. ⓒ연합뉴스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은 최근 불거진 ‘분리 매각설’과 관련해 우려를 표했다.

노조는 지난 51일간의 하청노조 파업으로 위기에 빠진 회사를 노사 협력으로 정상화할 것을 약속하면서 산업은행의 일방적 매각 추진은 실패할 것이 뻔한 만큼 반드시 노조와 협의해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인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는 1일 ‘국민 여러분들에게 대우조선지회가 드리는 호소문’을 통해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 사태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국민들에게 송구함이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조는 “밀린 공정을 만회하기 위해 생산활동에 매진하고 선주들과 약속한 납기는 어떠한 경우라도 반드시 지켜내겠다”며 회사 정상화를 약속했다.

노조는 최근 산업은행을 중심으로 분리매각이 최선의 대안으로 공론화되는 것에 대해서는 ‘대우조선해양 흔들기’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앞서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은 지난달 28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우조선해양 처리 방안과 관련해 “현재 분리매각 등 여러가지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 지분 55.7%를 보유한 최대 주주다.

이에 대해 노조는 “회사는 특수선과 상선을 쪼개어 팔 수 없는 내부구조로 돼 있어 물리적으로 분리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산업은행은 잘 알고 있다”며 “(우리가) 매각을 반대하지 않지만 왜 산업은행의 매각 시도가 지금까지 여러 번 실패했는지 되돌아봐야 한다. 이는 노조와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매각을) 추진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매각은 대우조선해양 전체 구성원의 고용과 생존이 걸려있는 문제로 당사자의 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된다면 또다시 실패할 것은 자명하다”며 “지금이라도 이해당사자인 노동조합과 협의해 추진해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노조는 “노사가 서로 합심해서 어려운 난국을 돌파하겠다”며 “대우조선해양이 국가 경제에 보탬이 되는 국민기업으로 다시 태어나도록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도다솔 기자 dooood090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