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쌍용C&E, '노사 공동 선언문' 발표… "경영위기 극복 힘 합친다"

입력 2022-08-03 12:16 | 수정 2022-08-03 13:42

▲ ⓒ쌍용C&E

쌍용C&E가 노사가 비상경영체제에 적극 동참하고 안전사고예방을 다짐하는 '노사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고 3일 밝혔다.

쌍용C&E 노사는 최근 발생한 중대재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며 ▲안전사고 예방을 최우선으로 필사즉생의 각오로 임할 것 ▲회사 직원과 협력업체 종업원 모두의 안전을 위해 통합무재해 달성에 총력을 기울일 것 ▲도전과 원가혁신을 통해 경영위기 극복에 한마음으로 동참 할 것을 다짐했다.

회사는 노사 모두가 경영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주춧돌 역할을 해나가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했다고 설명했다.

행사에는 이현준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최동환 노조위원장과 지부장 등 노사대표가 함께 참석했다. 비상경영체제 돌입 배경을 비롯해 안전관리활동 강화 대책 등 안전에 대한 종합적인 실행방안에 대해서 논의했다.

이현준 사장은 "공동 선언을 시작으로 재해가 발생하는 근원적인 고리를 끊어낼 수 있도록 안전 교육을 내실화하고 안전 관련 투자도 더욱 확대할 방침"이라며 "노사가 한마음으로 통합무재해 실현과 원가혁신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동환 노조위원장도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를 만들기 위한 노력이 곧 경영위기를 극복하는 최선의 방법"이라며 "위기상황을 전 노조원이 힘을 모아 헤쳐나갈 수 있도록 한마음으로 총력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