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쌍용C&E, '2021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2030년 탈석탄 실현·지역사회 상생발전 확대·투명경영 등

입력 2022-08-31 11:30 | 수정 2022-08-31 12:41
쌍용C&E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 활동과 성과를 담은 '2021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고 31일 밝혔다.

쌍용C&E는 지난 2010년 환경보고서를 처음 발간하고, 2015년부터 지속가능경영보고서로 전환해 발간하고 있다. 이번 12번째 지속가능경영보고서는 ESG경영전략을 바탕으로 각 영역의 성과와 주요 활동을 담고 있다. 발간을 위한 국제표준 가이드라인인 'GRI스탠다드' 기준으로 작성했다.

쌍용C&E의 지속가능경영보고서는 ESG경영 비전인 '그린 2030'과 연계해 ▲2030년 탈석탄 실현을 위한 노력 ▲이해관계자와의 적극적인 소통·협력 ▲투명경영과 주주권리 보호 등을 주제로 지속가능경영의 추진 노력과 성과 등으로 구성했다.

특히, 시멘트 제조과정에서 사용되는 원료와 연료에 순환자원을 재활용하여 천연자원에 대한 의존도를 낮춰 자연 훼손을 줄이고, 폐기물로 인한 환경오염 예방과 생산비용 절감을 통한 순환경제로의 전환 전략 등 ESG경영을 기반으로 친환경 자원순환사회 구축을 위한 사업 추진 성과와 구체적인 계획을 심도 있게 담았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온실가스 배출량을 최대한 감축하고 정부의 2030 NDC 및 2050 탄소중립 로드맵 달성에 기여하기 위한 노력도 함께 소개한다.

쌍용C&E는 ESG경영전략 내 사회공헌 활동을 주요 의제로 설정하고 지역사회와 상생하고 있다. 지역사회의 일원으로서 지역경제 활성화, 인재육성, 취약계층 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수행하며 지역과의 상생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

이사회의 감독기능 강화와 집행부의 책임경영 강화를 위한 집행임원제도 도입으로 투명경영과 주주권리 보호, 소통을 위한 노력도 지속 전개해 오고 있다.

이현준 쌍용C&E 사장은 "팬데믹·글로벌 경제위기와 지정학적 갈등 그리고 에너지 전환과 기후변화 등 다양한 시대적 변화에 따른 불확실성을 정면돌파하는 쌍용C&E의 지속가능 해법을 이번 보고서에 담았다"며 "앞으로도 ESG경영전략을 기반으로 각 영역 간 성장이 지속적으로 이뤄지도록 전사적 노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