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T, '5G 중간요금제' 23일 출시... 月 6만 1000원 30GB 제공

과기정통부에 ‘5G 슬림플러스’ 요금제 신고소진 시 1Mbps 속도, 온라인요금제 9월 예정

입력 2022-08-11 14:06 | 수정 2022-08-11 14:06

▲ ⓒKT

KT가 30GB를 제공하는 5G 중간요금제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KT가 신고한 ‘5G 슬림플러스’는 월 6만 1000원에 30GB 데이터를 제공한다. 해당 요금제는 이달 23일 공식 출시한다. 데이터를 전부 소진하면 1Mbps 속도로 이용할 수 있다.

매장 방문 없이 KT 온라인몰에서 가입 가능한 ‘5G 다이렉트 44’도 9월에 선보일 계획이다. 5G 다이렉트 44는 월 4만 4000원에 30GB 데이터를 제공하며, 약정 없이 이용할 수 있다. 

구강본 KT Customer사업본부장은 “고객들의 이용 패턴과 혜택을 고려한 서비스 출시에 주안점을 뒀다”며 “KT는 앞으로도 고객을 최우선으로 두고 서비스를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gfp@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