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전자, 동티모르 정상 만나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당부

이인용 사장, 삼성 혁신기술 사례 및 사회공헌활동 설명중남미서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활동 활발히 펼쳐

입력 2022-08-21 09:25 | 수정 2022-08-21 10:08

▲ 삼성전자 CR담당 이인용 사장(사진 왼쪽)이 19일(현지시간) 동티모르 수도 딜리에서 주제 라모스 오르타 대통령을 접견해 삼성전자 활동을 소개하는 한편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지지를 요청했다.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남태평양 국가 동티모르에서 대통령과 총리를 접견해 삼성전자의 주요 현황을 소개하고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협력을 요청했다.

삼성전자는 CR담당 이인용 사장이 지난 19일(현지시간) 동티모르 수도 딜리에서 주제 라모스 오르타 동티모르 대통령과 타우르 마탄 루왁 총리를 잇달아 만나 삼성전자의 혁신기술 사례와 사회공헌활동을 설명하는 한편,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도 당부했다고 21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동티모르에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응원 메시지를 담은 옥외광고도 선보였다. 현지 공용어인 포르투갈어·테툼어로 'Olá Husi Korea Súl(한국이 여러분에게 인사를 전합니다)'라는 인사말을 내건 이 광고는 딜리 국제공항, 대통령실인 '니콜라우 로바토 프레지던트 팰리스' 앞 등 도심 곳곳에 설치돼 현지인들에게 부산엑스포를 알리고 있다.

민·관 합동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의 일원인 삼성전자는 중남미에서도 활발한 유치 지원 활동을 펼쳤다.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사장)은 엘살바도르, 코스타리카, 도미니카공화국 등 중남미 3개국을 방문해 현지 사업 현황을 점검하고, 각국의 주요 관계자를 만났다.

이 사장은 도미니카공화국의 수도 산토도밍고에서 루이스 아비나데르 대통령과 면담을 갖고 디지털 기술 협력, 사회공헌활동 등에 대해 논의했다. 앞서 16~17일에도 엘살바도르의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 코스타리카의 로드리고 차베스 대통령과 각각 환담을 나누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요청했다.

또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은 16일(현지시간) 파나마의 수도 파나마시티에서 삼성전자 청소년 기술 교육 프로그램인 '삼성 이노베이션 캠퍼스' 행사, '한국-파나마 수교 60주년 기념 경제협력 리셉션' 행사에 참석하면서 야즈민 콜론 데 코르티소 영부인, 페데리코 알파로 보이드 통상산업부 장관 등을 접견하기도 했다.
이성진 기자 ls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