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스코인터, 우즈벡서 오페라 후원…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수교 30주년 기념… 우즈벡 현지 ‘오페라 춘향전’ 후원

입력 2022-08-22 15:23 | 수정 2022-08-22 15:26

▲ 공연 당일 포스터 앞에서의 단체사진. 왼쪽부터 김영미 솔오페라단 예술총감독,이소영 단장, 김희상 한국대사, 조승현 포스코인터내셔널 우즈벡면방법인장, 홍승표 실장.ⓒ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우즈베키스탄 현지에서 오페라 '춘향전'을 후원하며 2030 부산엑스포 유치에 힘을 보탰다고 22일 밝혔다. 

오페라 춘향전은 2008년 이탈리아 연출가 안토니오 데 루치아와 솔오페라단이 함께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공연이다. 독창적인 연출을 기반으로 한국의 전통무용과 악기, 의상 등 전통적 아름다움이 잘 표현되었다는 호평을 받아왔다.

이번 공연은 한-우즈벡 수교 30주년을 맞아 우즈베키스탄 초청으로 열린 행사로 포스코인터내셔널, 부산광역시, 부산문화재단이 후원하고 한국의 솔오페라단이 기획을 맡았다.

타슈켄트 국립 아카테미 볼쇼이 발레 극장에서 열린 공연에는 한류에 관심이 많은 1200명의 일반 관객 뿐 아니라 문화유산관광부 국제협력 국장을 비롯한 우즈벡 정부 관계자, 김희상 주우즈벡 한국대사, 포스코인터 조승현 면방법인장을 비롯한 양국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특히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공연에 앞서 리셉션을 마련해 다가오는 2030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홍보활동을 전개했다. 리셉션에서는 2030 부산엑스포 유치 공식 홍보영상을 상영하고, 회사의 글로벌 사업 및 우즈벡 면방 사업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992년 타슈켄트 지사 설립, 1996년 우즈벡 현지 방직공장 설립을 시작으로 현재 우즈벡 내 최대 면방 생산기업으로 성장해 왔다. 현재 약 4000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지난해 3700만달러의 영업이익을 기록하고 있다.

또한 올해 3월에는 우즈벡 원면 클러스터(Cotton Cluster)구축 업무협약(MOA)도 체결했다. 현재 페르가나 지역 내 5000헥타르의 재배면적에서 2025년까지 3만5000헥타르(여의도 면적의 120배)로 재배면적을 확대하기로 하는 등 지속적인 사업 협력 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저희는 1992년 타슈켄트 지사 개설 이래 30년동안 우즈벡 내 사업을 지속하여 왔으며 또 다른 30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 관심을 부탁드리고 2030 엑스포도 한국의 아름다운 항구도시인 부산에서 개최 될 수 있도록 많은 지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30년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기업 차원에서 적극적 지원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7월 멕시코 전기차 부품 공장 착공식, 3월 우즈벡 원면클러스터 업무협약식에서도 현지 정부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엑스포 유치를 당부했다. 뿐만 아니라 자원, 식량 등 다양한 영역에서의 글로벌 사업을 통해 민간 외교관으로서 대한민국의 브랜드 가치 제고에 앞장서고 있다.
이가영 기자 young@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