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은 "美, 9월 자이언트스텝 가능성 높다"

"변동성 대비"이승헌 부총재, 시장상황점검

입력 2022-09-13 15:22 | 수정 2022-09-13 15:28
한국은행이 오는 20~21일 진행되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3회 연속 자이언트스텝(0.75%) 가능성에 대비해 원/달러 환율 동향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이승헌 한국은행 부총재는 13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시장상황점검 회의를 주재하며 "다음주 미 FOMC 회의에서 0.75%포인트 인상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며 "국내 금융·외환시장 자본 유출입과 원/달러 환율 동향에 대한 모니터링을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부총재는 "높은 인플레이션 지속에 대응한 연준의 통화정책 긴축 기조가 가팔라질 것으로 보인다"며 "일본의 엔화가 빠른 약세를 나타내고 중국의 경기하강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글로벌 금융시장뿐만 아니라 국내 금융·외환시장에서도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미 연준이 3회 연속 자이언트스텝에 나서 2.25~2.50%인 기준금리를 3.00~3.25%로 올릴 가능성은 88%에 달한다. 
최유경 기자 orange@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