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갓뚜기 어색해진 '오뚜기'… 진라면 가격 15.5% 인상

오뚜기, 라면 가격 평균 11% 인상대표 라면 진라면 620원에서 716원으로 15.5% 인상"원재료값 상승에 고환율 지속 여파"

입력 2022-09-16 08:46 | 수정 2022-09-16 09:02

▲ ⓒ오뚜기

오뚜기가 10월 10일부로 라면류의 출고가 기준 제품 가격을 평균 11.0% 인상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 가격 인상 이후 1년 2개월만이다. 

대형마트 판매가 기준으로 진라면은 620원에서 716원으로 15.5%, 진비빔면이 970원에서 1070원으로 10.3%, 진짬뽕이 1495원에서 1620원으로 8.4%, 컵누들이 1280원에서 1380원으로 7.8% 인상한다.  

오뚜기 관계자는 “원재료값 상승에 고환율이 지속되고 물류비 등 국내외 제반비용이 급등해 가격을 조정하게 되었다”며 “더 좋은 맛과 품질의 제품, 서비스로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농심은 9월 15일부터 신라면 등 주요 제품 출고가격을 평균 11.3% 올리고, 팔도는 10월 1일 부터 평균 9.8% 인상한다고 밝혔다.
임소현 기자 shlim@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