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CJ프레시웨이, '브랜드 솔루션' 사업 본격화… 식자재 유통업계 최초

브랜드 론칭 위한 사업 모델 구축'두가지컴퍼니'의 새 브랜드 '밥앤동'이 첫 사례브랜드 콘셉트부터 메뉴 기획까지 담당

입력 2022-09-20 10:05 | 수정 2022-09-20 10:43

▲ ⓒCJ프레시웨이

CJ프레시웨이가 외식 프랜차이즈 고객사의 신규 브랜드 론칭을 지원하는 ‘브랜드 솔루션’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고 20일 밝혔다.

식자재 유통업계에서는 CJ프레시웨이가 처음 선보이는 비즈니스 모델이다.

‘브랜드 솔루션’ 사업은 신규 외식 브랜드 콘셉트 기획부터 메뉴 구성, 마케팅 등을 지원함으로써 고객사의 사업 확장을 돕는다는게 회사측 설명이다. 

고객사는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창출하고, CJ프레시웨이는 추가 식자재 매출을 확보해 ‘윈윈’할 수 있는 구조다. CJ프레시웨이는 사업 담당 팀인 ‘외식솔루션영업팀’을 지난 1월 신설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돌입했다.

첫 사례는 떡볶이 전문점 ‘두가지떡볶이’를 운영하는 ‘두가지컴퍼니’의 두 번째 브랜드 ‘밥앤동’이다. ‘밥앤동’은 코로나19 여파로 급성장하고 있는 배달 음식 시장을 겨냥한 배달 전문 볶음밥 및 우동 전문점이다.

CJ프레시웨이와 ‘두가지컴퍼니’는 ‘밥앤동’ 론칭을 위해 지난 3월부터 긴밀한 협업을 진행해왔다. CJ프레시웨이는 경쟁이 치열한 외식 시장에서 가맹점 매출 확대와 신규 모집을 위한 전략으로 ‘두가지컴퍼니’에 새로운 브랜드 론칭을 제안하고, 약 3개월 만에 ‘밥앤동’을 함께 선보이게 됐다.

협업 과정에 있어 CJ프레시웨이는 외식 시장 조사와 트렌드 분석을 바탕으로 볶음밥 전문점이라는 브랜드 콘셉트를 도출하고, 브랜드 네이밍, BI 개발 등에 참여했다. 상품 개발 역량을 발휘해 스팸 김치볶음밥, 어묵 우동 등 메뉴 라인업과 레시피도 완성시켰다.

CJ프레시웨이는 ‘밥앤동’의 지속적인 신메뉴 출시를 지원하고, 전국 물류 인프라를 통한 식자재 유통도 전담할 예정이다. 또 이번 성과를 발판 삼아 브랜드 솔루션 사업을 더욱 고도화해, ‘푸드 비즈니스 파트너’로서 고객사와 동반성장을 이루는 다양한 성공 사례를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CJ프레시웨이 측은 “이번 외식 브랜드 솔루션의 성과는 단순 상품 공급을 넘어 맞춤형 비즈니스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식자재 유통업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 사업 성공을 위한 CJ프레시웨이만의 솔루션 사업을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bora6693@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