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 '함께 내일로 걷다,' 개최… 29년간 시각장애인 삶의 질 개선 앞장

안내견 8마리, 은퇴견 6마리 새로운 가족과 동행8마리 안내견, 시각장애인 파트너와 만나 새 출발"29년간 시각장애인의 더 나은 삶 지원"

입력 2022-09-20 14:12 | 수정 2022-09-20 14:15

▲ ⓒ삼성전자

삼성화재안내견학교가 20일 새로운 안내견과 졸업한 안내견의 새로운 출발을 응원하는 '함께 내일로 걷다' 행사를 가졌다. 

삼성은 故(고) 이건희 회장의 뜻에 따라 신경영 선언 직후인 1993년 9월 시각장애인 안내견 양성기관인 '삼성화재안내견학교'를 설립해 29년간 운영해 오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퍼피워커 ▲시각장애인 파트너 ▲은퇴견 입양가족 ▲삼성화재안내견학교 훈련사 등 안내견의 생애와 함께 해 온 50여명이 한자리에 모여 서로를 격려하며 안내견과 은퇴견의 새로운 출발을 응원했다. 

평소 장애인 활동에 관심을 보여 온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도 참석해 감사와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번 행사의 테마는 '함께 내일로 걷다,'로 안내견 사업이 삼성뿐만 아니라 퍼피워커와 은퇴견 입양가족 등 다양한 자원봉사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등 우리 사회 모두의 노력과 애정으로 진행돼 왔으며 앞으로도 계속 함께 해 나갈 것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특히 테마 마지막 글귀 뒤에 붙은 '콤마'는 새로운 안내견과 시각장애인 파트너와의 동행이 시작되고, 은퇴견도 입양가족과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등 이날 행사가 '끝이 아닌 시작'임을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첫번째 가족 퍼피워커 ▲두번째 가족 시각장애 파트너 ▲세번째 가족 은퇴견 입양가정 순으로 진행됐다. 

안내견 후보 강아지를 위탁받아 1년여를 돌보며 사회화 훈련을 담당했던 첫번째 가족 '퍼피워커' 자원봉사자들은 자신들이 키운 강아지가 당당한 안내견으로 성장한 것에 대한 감동과 떠나 보내야 하는 아쉬움에 눈시울이 붉어지기도 했다. 

'퍼피워킹'과 본격적인 안내견 훈련을 마치고 안내견 활동을 시작하는 안내견 8마리, 그리고 이들의 '두번째 가족'이 돼 앞으로 함께 걷고 살아갈 시각장애인 파트너 8명은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이날 행사는 6~8년간의 안내견 활동을 마치고 반려견으로 삶의 2막을 시작하는 은퇴견도 주인공이었다.

퍼피워커, 시각장애인 파트너를 거쳐 '세번째 가족'인 입양가족과 만나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은퇴견 6마리 중 3마리는 강아지때부터 함께 했던 퍼피워킹 가족에 입양됐다. 헤어진지 6~8년만에 다시 '가족'으로 재회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안내견은 시각장애인분들의 삶의 질을 바꾸는 중요한 동반자"라며 "안내견과 관련해 국가는 법적, 제도적 육성 방안을 마련하고, 민간은 지원 및 인식변화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국회에서 보조견 보급 확대 뿐만 아니라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노력할 것"일고 강조했다. 

삼성화재 홍원학 대표는 "안내견 사업은 우리 사회 구성원 모두의 관심과 노력으로 29년간 시각장애인의 더 나은 삶을 지원하고 안내견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변화시켜 왔다"며 "앞으로도 안내견과 파트너가 더불어 사는 세상을 위해 사회적 환경과 인식 개선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삼성화재안내견학교는 시각장애인과 안내견은 서로의 삶에서 가장 의지할 수 있는 가족이라는 생각으로 앞으로도 보다 많은 시각장애인이 안내견을 만나 행복한 삶을 누리고, 안내견이 사회의 일원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