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조성환 현대모비스 사장, 韓 최초 ISO 차기 회장에 선출

경합 끝에 한국인 최초 회장 당선韓기업 국제표준화 움직임 활발해질듯

입력 2022-09-23 15:04 | 수정 2022-09-23 15:18

▲ 조성환 현대모비스 사장이 ISO 차기회장에 선출됐다 ⓒ뉴데일리DB

조성환 현대모비스 사장이 국제표준화기구(ISO)의 차기 수장으로 선출됐다. 한국인으로서는 최초다.

2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 19~23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개최된 ‘제44차 ISO 총회’에서 조 사장이 차기 회장(2024~2025년)으로 선출됐다.

조 사장은 차기 회장직을 두고 중국 후보와의 치열한 경합 끝에 당선됐다. 국제표준화에 대한 깊은 이해, 탁월한 경영 성과로 입증된 리더십 능력 등을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조 사장은 오는 2023년 현(現) ISO 회장인 울리카 프랑케(Ulrika Franke, 스웨덴) 회장과 함께 당선자 신분으로 활동한 뒤 2024년부터 ISO 회장으로 취임하게 된다.

우리나라는 ISO 정회원 123개국을 대상으로 표준협력 우호관계 국가의 지지를 확보했다. 또한 국가기술표준원을 중심으로 외교부, 현대모비스·코트라(KOTRA)·한국표준협회 등 민·관 합동으로 회장 지지교섭 활동을 펼쳐왔다.

조 사장이 선출되면서 국가의 위상 제고는 물론, 국내 기업의 국제표준화 활동 확대도 꾀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표준 리더국으로서 우리나라의 입지도 보다 확고해 질 것으로 보인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은 "조 사장이 국제표준을 총괄하는 세계적인 리더가 된 것을 축하한다”며 “ISO 회장 진출을 계기로 표준으로 세계 발전에 공헌할 수 있도록 우리나라의 국제사회에 대한 기여와 참여를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회장 당선과 함께 우리나라는 ISO의 기술위원회를 관리하는 기술관리이사회 이사국으로 다시 한번 선출됐다. 기술관리이사회 이사직은 문영준 한국교통연구원 센터장이 맡게 되며 활동기간은 3년으로 2023부터 2025년까지다. 
정원일 기자 one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