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SPC 파리바게뜨 경산 '대추농가' 돕는다… 선한 영향력 확대

지속적 소비 감소와 수입산 증가어려움 겪는 경산대추 농가 돕기발달장애인 재배 대추 수매, 제품 기부

입력 2022-09-30 09:28 | 수정 2022-09-30 11:28

▲ ⓒSPC그룹

SPC그룹의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가 경상북도 경산시, 농협중앙회경산시지부와 ‘경산대추 소비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경산 지역 대추 농가 지원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상생 협약은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가의 농산물을 수매하고, 이를 활용한 제품을 출시해 농업의 미래성장을 지원하는 SPC그룹 ‘행복상생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변화하는 식문화로 인한 지속적인 소비 감소와 수입산 대추의 증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산 대추 농가를 돕기 위해 추진됐다.

파리바게뜨는 이번 협약을 통해 대추를 활용한 제품을 출시해 국산 대추의 우수성을 알리고, 변화하는 소비자의 입맛에 맞춰 대추의 다양한 활용 가능성을 열기 위해 힘쓰기로 했다.

특히 이번에 수매한 대추에는 치유농업(농업관련 활동으로 사회적·신체적 건강을 도모하는 사업)을 실천하는 바람햇살농장과 연계해 발달 장애인이 직접 재배한 대추가 포함되어 있어 상생의 의미를 더했다.

파리바게뜨는 이날 경산 대추 행복상생 제품들을 발달 장애인 시설에 기부하고 추후 제품 판매 수익의 일부를 후원할 계획이다.

경산 대추 행복상생 제품들은 경산 대추를 활용해 은은한 단맛과 고소한 식감이 조화로운 것이 특징이다. ‘대추호두파운드’, ‘대추호두파이’, ‘대추호두마들렌’, ‘만월빵 대추호두샌드’ 등이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행복상생 프로젝트는 농산물 수매와 제품화를 넘어서 국산 농산물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선한 영향력도 확대하는 다양한 활동들로 저변을 꾸준히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소현 기자 shlim@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