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에어프레미아, ‘B787-9 드림라이너’ 3호기 도입… 인천~LA 노선 투입

이달말부터 중장거리 노선 본격화

입력 2022-10-11 15:19 | 수정 2022-10-11 15:43

▲ ⓒ에어프레미아

신생 항공사 에어프레미아는 자사 3번째 항공기 보잉 B787-9 드림라이너를 지난 9일 도입했다고 11일 밝혔다.

3호기는 지난해 4월 도입된 1호기와 함께 인천~로스앤젤레스(LA) 노선에 투입된다. 인천~LA 노선은 이달 29일부터 주 5회 취항 예정이다.

금창현 에어프레미아 여객사업본부장은 “창립 초기부터 목표로 삼은 LA 노선이 이달 본격화하는 가운데 3호기도 LA 노선에 배치해 차질 없이 운항할 예정”이라며 “내년 상반기까지 2대의 추가 기체를 도입해 양질의 서비스와 새로운 가치를 고객들이 경험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에어프레미아는 인천~호찌민 노선을 개설해 지난 6일 신규 취항 기념행사를 열었다. 주 4회 운항하는 이 노선에는 2호기가 투입된다.
도다솔 기자 dooood090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