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인천~LA 노선 첫 취항1991년 이후 31년 만에 LA 노선 취항하는 국적 항공사
  •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에어프레미아 주요 관계자들과 함께 인천~LA노선 운항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어프레미아
    ▲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에어프레미아 주요 관계자들과 함께 인천~LA노선 운항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어프레미아
    하이브리드 항공사 에어프레미아가 지난 29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인천~로스앤젤레스(LA)노선 신규 취항행사를 가졌다고 31일 밝혔다. 해당 노선은 에어프레미아의 첫 장거리 노선이다.

    에어프레미아는 인천~로스앤젤레스(LA) 노선을 주 5회(월·수·금·토·일요일) 운항한다. LA노선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오후 1시20분에 출발해 같은 날 현지시간 오전 8시20분에 LA국제공항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해당 노선에는 B787-9 드림라이너 기종이 투입되며 프리미엄 이코노미 56석, 이코노미 253석의 구성인 총 309석으로 운영된다.

    이번 LA 신규 노선 취항은 1991년 이후 31년 만에 새로운 선택지가 추가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LA는 미국 전체에서 뉴욕에 이어 두 번째로 인구가 가장 많은 도시이며 미국 내 최다 한인 거주지다. 관광객뿐 아니라 우리 교민들의 수요 또한 꾸준했으나 국적 항공사 선택지는 대형항공사 두 개뿐이었다. 이번 에어프레미아의 취항은 소비자들에게 선택지를 늘리며 왕복 100만원이 되지 않는 가격과 서비스로 합리적인 대안책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유명섭 에어프레미아 대표는 “에어프레미아가 창립 초기부터 주력 노선으로 힘써온 LA노선의 취항 소식을 알릴 수 있게 돼 매우 뜻깊고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인천~LA 장거리 노선 운항을 통해 가격과 서비스 만족도를 모두 충족하는 ‘가심비’ 항공사로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