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베트남 최초 K-산업단지 첫 삽…韓업체 60여개 입주

흥옌성지역 43만평 규모…2024년 9월 완공미수금·인허가지연 등 애로사항 해소

입력 2022-11-25 11:00 | 수정 2022-11-25 11:00
베트남 최초로 한국형 산업단지가 첫삽을 떴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5일 베트남 현지에서 이성해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 이한준 LH 사장, 오영주 주베트남 한국대사 및 응웬 흐우 응이아 흥옌성 쩐 꾸억 반 베트남 흥옌성장, 베트남 건설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흥옌성 클린 산업단지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흥옌성 클린 산업단지는 베트남에 진출하는 한국기업을 위한 최초의 한국형 산업단지로 하노이 남동측에서 36㎞ 떨어진 흥옌성지역에 143만1000㎡(약 43만평) 규모로 2024년 9월까지 단지 조성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지분은 LH(35%)·KIND(25%)·KBI건설(10%)·신한은행(5%) 등 한국컨소시엄이 75%, 베트남기업인 TDH 에코랜드가 25%를 갖고 있다. 

산업단지에 입주할 60여개 한국업체는 건축, 설비 등 약 4억달러를 투자하고 입주 초기단계부터 행정·금융·세무 등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받게 된다. 

이날 착공식에서 이성해 위원장은 "한국-베트남이 수교 30년을 맞는 올해 양국 G2G 협력결실인 한국형 산업단지가 착공하게 돼 더욱 뜻깊다"면서 "24년에 성공리에 문을 열어 한구긱업 베트남진출 플랫폼이자 양국 경제협력 성공모델로 기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한준 LH사장은 "홍옌성 클린 산업단지는 한국기업을 입주대상으로 베트남에 위치한 한국 산업단지를 만들자는 취지로 사업을 기획해 설계, 시공, 운영 등 모두 한국기업이 참여하는 한국형 모델로서 클린 산업단지 자체가 우리기업의 베트남 건설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있다"고 자부했다. 

이어 "이 사업을 계기로 양국간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관계를 증진시킬 수 있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한편 착공식 참석후 이성해 위원장은 즈엉 득 뚜언 하노이 부시장과 가진 면담에서 LH가 추진중인 하노이 사회주택 인허가 지연, 하노이 지하철 3호선 관련 현대건설 공기지연 보상금, 하노이 롯데몰 인허가 지연, 하노이 스타레이크 복합쇼핑몰 승인 지연 등 우리기업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하노이 시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어 26일에는 LH와 베트남 현지 파트너사인 TDH 에코랜드간 흥옌성 산업단지 2단계사업 예비사업시행 약정을 체결하고 하노이 롯데몰과 스타레이크 신도시 현장을 방문해 현지 우리건설 기업인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휘하는 등 수주지원 및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적극 활동할 계획이다. 
박지영 기자 pj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