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H "부동산거래 자체조사 시스템 정상 가동"

공정하고 투명한 자체 통제 위해 매년 조사…작년 결과 공개부동산 등록·신고시스템 운영 등 의혹 해소 위한 예방-감시 체계 구축

입력 2022-11-25 13:29 | 수정 2022-11-25 13:49

▲ 한국토지주택공사. ⓒ뉴데일리 DB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공정하고 투명한 자체 통제장치 마련을 위해 임직원의 부동산 보유거래를 매년 신고하도록 등록시스템을 운영중이며 준법 감시관을 통해 임직원들의 부동산 거래내용을 자체조사 및 불법행위 예방에 힘쓰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또한 LH 임직원은 부동산과 금융재산을 포함한 모든 재산을 매년 정부 공직 윤리시스템에 등재하고 있으며 사업지구 내 부동산 취득시 신고의무를 부여하고 이를 위반할 경우 과태료 부과 및 징계 등의 방지책 또한 마련했다.

이에따라 진행된 부동산거래 자체조사는 새롭게 지정되거나 보상 착수된 개발 사업지구 내 임직원 등 소유 부동산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시민단체와 변호사, 교수를 포함한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준법 감시위원회를 통해 조사 결과에 대한 검증을 거쳤다.

LH는 신속하고 정확한 조사를 위해 임직원의 보유·거래 부동산 파악을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는 한편, 공사 홈페이지에 부동산 투기행위 신고센터를 신설해 운영하는 등 자체 통제장치를 완비했다.

이와 관련, 지난해부터 올해 10월 말까지 총 107개 사업지구에 대한 조사를 완료했으며 1차로 투기성 거래 및 위법 여부 검토 후 외부인이 참여한 준법 감시위원회의 이중 검증을 거쳤다.

비록 확인된 내부정보 이용 등 위법행위는 없었으나, 논란 발생 차단을 위해 추가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된 3필지에 대해 수사 의뢰했다.

LH는 조사가 시행되지 않은 지구에 대해서도 향후 우선순위를 정해 지속해서 조사를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김경동 LH 준법 감시관은 "제도 보완을 통해 조사의 실효성을 지속 강화하는 한편, 예방업무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재용 기자 jay111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