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부동산원, 이집트서 '온실가스 감축정책 공유 세미나'

27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COP27' 참석국가건물에너지 통합 DB 활용한 온실가스 감축 정책 공유

입력 2022-11-25 13:50 | 수정 2022-11-25 13:54

▲ (좌측 네 번째부터) 한정애 국회의원, 김혜진 국토교통부 과장, 심상정 국회의원, 양정숙 국회의원, 김능진 한국부동산원 녹색건축처장, 김정호 국회의원 그리고 유의동 국회의원(우측 첫 번째) 등이 세미나 현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한국부동산원은 이집트 샤름 엘 셰이크에서 열린 '제27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7, 11월6일~18일)'에서 '건물부문 온실가스 감축 정책 공유를 위한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국토교통부와 부동산원이 공동으로 주최한 본 세미나에는 국토안전관리원과 한국에너지공단이 참석했으며 심상정 국회의원 등 COP27 국회 대표단이 참석해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감축 중요성에 의미를 더했다.

세미나 주제는 '국가건물에너지 통합 DB를 활용한 건물부문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으로, 한국홍보관에서 진행됐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부동산원 이동영 녹색기후지원부장의 '건물에너지 통합 DB 구축 및 활용' 발표와 지창윤 탄소금융지원팀장의 '건물 표준베이스라인 개발 및 탄소 금융에서의 감축량 연계 활용' 발표가 진행됐다.

부동산원은 국가건물에너지통합관리시스템 구축 및 활용사례와 건물부문 온실가스 감축 정책에 관해서도 소개했다.

김혜진 국토부 국토교통과학기술정책팀 과장은 개회사를 통해 "우리나라 건물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을 관리하고 온실가스 감축을 유도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전 세계에 소개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자발적인 온실가스 감축 참여를 유도하기 위한 정책을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능진 부동산원 녹색건축처장은 "주요 국가와 국제기구가 함께하는 행사에 우리나라 건물부문 온실가스 감축 업무 대표 수행기관으로 참석하게 돼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우리나라 건물부문에서의 탄소중립과 온실가스 감축 방안이 활발히 교류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나라 공공기관 최초로 국제 건물·건설연맹(Global ABC)에 가입한 부동산원은 세미나 개최 이후 Global ABC에서 운영하는 빌딩 파빌리온을 방문해 Jonathan DUWIN 사무국장과 정책 및 연구 교류에 적극 협력하기로 논의했다.
성재용 기자 jay111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