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英,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 시정조치안 수용… 사실상 승인

대한항공, 영국 항공사에 신규 취항 제안CMA, 시장 의견 수렴 뒤 최종 승인 전망

입력 2022-11-28 21:04 | 수정 2022-11-28 21:20

▲ ⓒ대한항공

영국 경쟁당국이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합병 이후 독과점 해소를 위한 시정조치안을 수용했다.

28일 영국 경쟁시장청(CMA)은 “대한항공 제안(시정조치안)이 수용할 수 있는 합리적인 근거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CMA는 앞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으로 시장 경쟁성이 저하될 수 있다며 독과점을 해소할 시정조치안을 제출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 양사 합병이 런던과 서울을 오가는 승객들에게 더 높은 가격과 더 낮은 서비스 품질을 초래할 위험이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대한항공은 CMA에 영국 항공사가 인천~런던 노선에 신규 취항하면 시장 경쟁성을 유지할 수 있다고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CMA는 향후 시장 의견 등을 수렴한 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을 최종 승인할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시정조치안이 수용된 만큼 사실상 합병 승인으로 가닥이 잡힌 것으로 보고 있다.

대한항공 측은 “이번 결정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며 “영국 경쟁당국의 기업결합심사가 조속히 종결될 수 있도록 성실히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영국은 양사 합병에서 유일하게 남은 임의 신고국이다. 영국이 필수 신고국인 유럽연합(EU)과 유사한 항공 시장인 점을 감안하면, 영국의 합병 승인이 향후 EU 심사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대한항공이 기업결합을 신고한 국가는 한국을 포함해 총 14개국으로, 이 가운데 9개국 경쟁당국으로부터 결합을 승인받았다. 이에 영국과 함께 미국, EU, 일본, 중국 등 5개국의 기업결합 심사가 남아 있다.
김보배 기자 bizboba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