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차그룹, SK온과 북미 배터리 공급 '맞손'… 합작공장 설립 가능성

현대차그룹 미국 전기차 공장에 SK온 배터리 공급공급물량, 협력형태, 공급시점 등은 추후 논의

입력 2022-11-29 16:00 | 수정 2022-11-29 16:00

▲ 현대차그룹이 SK온과 북미 배터리 공급에 협력한다. ⓒ뉴데일리DB

현대자동차그룹과 SK온이 손을 잡고 미국 전기차 시장 공략과 미래 전기차 시장 주도권 확보에 나선다.

현대차그룹과 SK온은 29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SK그룹 본사(SK서린빌딩)에서 북미 전기차 배터리 공급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흥수 현대차그룹 기획조정실 미래성장기획실장·EV사업부장(부사장), 최영찬 SK온 경영지원총괄 등이 참석했다. 

이번 전략적 제휴를 기반으로 양측은 현대차그룹의 미국 내 전기차 공장에 SK온 배터리를 2025년 이후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공급 물량 ▲협력 형태 ▲공급 시점 등 구체적인 사안은 추후 논의할 예정이다.

김흥수 현대차그룹 부사장은 “이번 북미 지역 배터리 공급 협약으로 전기차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양사의 협력을 통해 안정적인 공급을 바탕으로 시장 주도권을 확보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영찬 SK온 경영지원총괄도 “양사간 협력은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북미 자동차 시장의 전동화 과정에서 양사가 확고한 위치를 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