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AI, 국방기술연구소와 '유·무인 복합체계 기술개발' 협약

2023년 헬기발사형 무인기 개발 착수

입력 2022-11-30 14:22 | 수정 2022-11-30 14:45

▲ LAH MUM-T 구현도 ⓒKAI

KAI가 유·무인 복합운용체계(MUM-T) 핵심기술 선점에 나섰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지난 29일 진주에서 국방기술진흥연구소와 '소형무장헬기 유ㆍ무인복합체계용 유·무인 자율협업 및 결심지원체계 기술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주요 협약 내용은 ▲소형무장헬기 유·무인 복합운용 임무수행 체계 ▲실시간 복합 전장정보 상황인지 기술 ▲유·무인 복합운용 의사결정지원 기술 구현 등을 포함한다.

이번 기술은 AI 기반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무인기가 정찰 임무 시 전장 상황 변화 등을 감지하면 실시간으로 임무를 수정해 조종사의 판단력을 높여 정확한 임무 수행과 함께 안정성 확보를 가능하게 한다.

KAI는 앞으로 무인기 편대 운용기술 및 조종사 의사결정 지원체계를 개발해 2023년 착수 예정인 헬기발사형(Heli-borne) 무인기 개발을 주도한다는 목표다.

KAI 관계자는 "앞으로도 핵심기술을 선점해 미래 전장에 적합한 한국형 MUM-T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유무인기의 협업을 통해 국방전력 및 군 장병의 생존성 강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